기사검색

'우리, 사랑했을까' 연극영화과 학생→엄마? 스물 셋 송지효에게 무슨 일이

인생의 장르가 바뀐 순간이 담겨 호기심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0/07/06 [12:17]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인생의 장르가 바뀌었다. JTBC ‘우리, 사랑했을까’ 영화를 꿈꾸던 스물 셋 송지효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는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잘났는데 짠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다. 오늘(6일) 공개된 스페셜 포스터에는 영화학도 노애정(송지효)의 인생의 장르가 바뀐 순간이 담겨 호기심을 자아낸다.

 

평생 애정만 받고 살라며 지어진 이름 ‘애정’. 아이러니하게도 성이 ‘노’인 탓인지 ‘No 사랑’, ‘No 머니’, ‘No 운빨’의 인생을 살고 있다. 그런 그녀에게도 반짝반짝 빛났던 리즈 시절은 존재했으니, 영화가 좋아 영화 업계에서 이름을 떨치겠다는 포부로 한국대 연영과에 입학한 애정은 과에서 ‘캐발랄녀’로 이름을 떨치며 인생의 황금기를 보냈다.

 

공개된 포스터에도 찬란했던 그때 그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향수가 가득 담겨 있다. 신입생 명찰, 티켓, 비디오 테이프, 카세트 테이프, 필름, 플로피 디스크, 카메라 등 영화가 전부였던 애정의 열정적인 삶이 고스란히 녹아있다. 스티커 사진 속 꿈을 찾아가고 있는 애정이 유독 반짝이는 이유다.

 

그런 와중에 스물 셋 애정과는 다소 동 떨어진 물건들이 하나 둘 눈에 들어온다. 영화 관련 물품으로 즐비한 책상 위에 전혀 다른 카테고리에 속하는 아기 젖병과 장난감이 놓여 있는 것. 이를 시작으로 차곡차곡 쌓이기 시작한 육아 용품은 결국 ‘영화의 삶’을 뒤덮어 버렸다. 꿈도 사랑도 절찬 상영 중이었던 애정의 인생의 장르가 완전히 뒤바뀌어 버린 것. 아름다웠던 시절은 그렇게 속절없이 지나가 버렸다.

 

하지만 그 전환의 순간에도 애정은 굳게 다짐했다. 아기도 인생도 절대 포기하지 않는 그런 ‘엄마’가 돼보겠다고. 그렇게 이를 더 꽉 물었고 엄마이자 한 가족의 가장으로 치열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그러느라 오랜 꿈은 잠시 뒷전이 되었지만, 언젠가 이룰 수 있다는 희망은 가슴 속 깊은 곳에 여전히 자리하고 있다. 그리고 오는 7월 8일, 끝난 줄만 알았던 노애정의 ‘벨 에포크(좋은 시대)’가 다시 시작된다. 융합장르가 대세인 시대에 인생이라고 그러지 말라는 법 있으랴. 엄마로서도, 인간 노애정으로서도 또 한번의 황금기를 맞을 가슴 뛰는 순간에 이틀 앞으로 성큼 다가온 첫 방송을 고대하게 만든다.

 

한편, ‘우리사랑’ 오는 7월 8일 수요일 밤 9시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그리고 이날 오후 1시 JTBC 드라마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jtbcdrama)을 통해 송지효,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 김다솜, 그리고 김도형 감독이 참석하는 ‘우리사랑’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된다.

 

<사진제공 = JTBC>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