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연기, “집권여당의 무책임이 예고하는 국정 혼란우려”

“10대 공약에서 제외했다고 어물쩍 넘어갈 일이 아니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04/01 [10:41]

본문듣기

가 -가 +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1일 오전 경기 수원 민주당 경기도당 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더시민 최배근·우희종·이종걸 상임공동선대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연기 민생당 선대위 대변인은 오늘 1일 논평에서 “집권여당의 무책임이 예고하는 국정 혼란을 우려한다”고 밝혔다. 

 

이연기 선대위 대변인은 “민주당의 유사 위성정당인 시민당이 기존 정부들이 계승해 온 ‘민족공동체 통일방안’을 ‘한반도 이웃국가 정책'으로 대체하겠다는 공약을 내놓았다가 슬그머니 철회했지만 그 함의가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일단, 이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기본 입장과 다르다”면서 “햇볕정책, 평화번영정책 등에 기반한 정부의 대북정책이 사실상 실패했다고 전제하고, 민족/국가 중심의 통일패러다임에서 벗어나겠다는 위험한 주장인 것이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급조된 가설정당 시민당이 주장하는 대북정책과 통일정책의 적절성, 현실성을 논하지는 않겠다”면서 “햇볕정책에 대한 섣부른 비판도 별 의미가 없으므로 굳이 반박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변인은 “다만 우려스러운 것은, 이런 생각으로 무장한 이들이 총선 성적에 따라서는 집권여당의 일원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이다”면서 “활동 기반도, 이념도 다른 정치세력의 무모한 조합이 초래할 국정 혼란에 대한 대책은 무엇인가”라며 “10대 공약에서 제외했다고 어물쩍 넘어갈 일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헌법 4조에 따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한 평화통일과, 정부의 공식 통일방안인 민족공동체 통일방안을 계승 발전시킨다”고 밝힌 바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답변을 이 대변인은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들께서도 이번 총선에서 시민당을 지지하는 것은 뜻하지 않게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큰 부담을 주게 될 수도 있다는 점을 한 번 더 생각해주실 것”을 당부했다.

 

민생당은 햇볕정책의 계승정당으로서 남북평화, 민족통일의 길로 흔들림없이 전진할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