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이지안, 럭셔리 펜션 대공개

14개동 인테리어, 직접 다 했다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0/03/31 [11:26]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배우 이지안이 강릉 정동진에 위치한 럭셔리 펜션을 전격 공개한다.

 

1일(수) 밤 11시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이하 ‘우다사2’)’ 3회에서는 이지안이 절친한 친구, 이모와 함께 강릉 바닷가에서 ‘청소 어벤저스’를 결성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이지안은 30여 년간 우정을 쌓아온 친구, 그리고 이모와 셋이 만나, 모처럼 차를 타고 정동진을 찾는다. 시원한 해안도로를 달려 도착한 곳은, 바다뷰와 논밭뷰를 동시에 볼 수 있는 럭셔리한 펜션. 이곳은 이지안이 직접 운영하는 애견 펜션으로, 깔끔한 인테리어, 바비큐 시설, 스파 등 모던함을 자랑한다.

 

이지안은 “14개동 인테리어를 직접 다 했다”며 남다른 애착을 드러내고, 이를 VCR로 보던 ‘우다사 시스터즈’는 “저런 곳은 우리랑 갔어야지~”라며 탄성을 연발한다.

 

하지만 이지안은 바로 친구와 이모에게 “일할 준비하자”며 청소 장비를 꺼내온다. 뜻밖의 ‘청소 어벤저스’ 결성에 이지안의 친구는 당황하지만, 이지안은 화장실 청소부터 시작해 침대 커버 교체, 각종 시설 수리, 화단 정리 등에 몰두하고, 나아가 친구를 위한 바비큐 파티도 준비한다.

 

한창 일하던 도중, 이지안은 펜션을 운영하며 겪는 고충을 토로한다. 그는 “위생에 매우 신경을 쓰는 편이라, 침구류도 호텔보다 더 좋은 것으로 구비해 놨다. 그런데 이불을 몰래 가져가는 사람들이 있다”고 말한다. 이어 “가끔 강아지가 침대에 실례를 하기도 하는데 그러면 그 침구는 다 버려야 한다”고 털어놓는다. 그럼에도 이지안은 ‘24시간이 모자라~’를 부르면서, 다시 마당 청소에 열중한다.

 

하나부터 열까지 이지안의 손으로 완성된 정동진 럭셔리 펜션과 그곳에서 벌어지는 ‘청소 어벤저스’ 삼총사의 노동요는 1일 밤 오후 11시 방송하는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 =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