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모던 패밀리' 미나, 의료사고 당한 여동생 앞에서 오열

눈물샘을 폭발시키는 모습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0/03/27 [15:37]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미나가 가수 ‘니키타’로 활동했던 여동생 심성미 씨의 ‘의료사고’를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힌다.

 

27일(오늘) 밤 11시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책임 프로듀서 서혜승) 56회에서는 미나-필립 부부, 그리고 미나 어머니 장무식 여사가 오랜만에 심성미 씨를 만나 눈물샘을 폭발시키는 모습이 펼쳐진다.

 

성미 씨는 장무식 여사의 셋째 딸로, 2011년 니키타라는 이름으로 데뷔해 ‘둘째 언니’ 미나 못지 않게 중국에서도 왕성히 활동해 온 가수. 하지만 2016년 피부 진료 도중 생긴 화상으로 양쪽 볼에 심한 흉터가 생겼고, 2년 넘게 ‘의료사고’ 관련 소송을 벌여 왔다. 이 과정에서 수술비, 변호사비, 활동 중단으로 인한 생계비 등으로 빚이 생겼고 대인기피증, 공황장애, 우울증을 겪어 응급실에 실려 간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한다.

 

미나-필립 부부, 장무식 여사는 오랜만에 외출을 한 성미 씨의 모습에 반가움을 드러내다가도 이내 눈물짓는다. 성미 씨가 환한 미소를 보일수록, 미나는 “애써 밝은 척 하는 것 같다”며 폭풍 오열하는 것. 장무식 여사도 “사교성 있고 활발하던 아이가 마음의 병을 앓으니 부모로서 너무 마음 아프다”고 털어놓는다. 성미 씨는 그럴수록 “볼에 있는 흉터, 보조개 같지 않아? 밴드 붙이고 다녀도 여전히 인기가 많다”며 가족들을 안심시킨다.

 

이후 네 식구는 미나네 남양주 신혼집으로 이동해, 장무식 여사의 남편 나기수 씨까지 불러서 모처럼 가족 단합대회를 연다. 특히 성미 씨는 장무식 여사와 나기수 씨를 이어준 사랑의 오작교로, 나기수 씨의 등장에 “아빠, 아빠~”하며 찰떡 부녀 케미를 자랑한다. 심성미 씨의 가슴 아픈 의료사고 이야기와, 온 식구가 연예인이라 끼와 흥이 대폭발하는 미나네 가족 단합 대회 현장은 MBN ‘모던 패밀리’ 56회에서 공개된다.

 

불금 대세 예능 MBN ‘모던 패밀리’ 56회는 27일(오늘) 밤 11시 방송한다.

 

<사진  =MBN ‘모던 패밀리’ 캡처>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