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희경, “'1.8 검찰 인사 대학살'은 결국 조국 방탄용이었나”

“조국 비리 덮으려고 사법부 독재에 열 올리는 문재인 정권, 심판의 날이 머지 않았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01/20 [16:00]

본문듣기

가 -가 +

▲ 이창재 검찰인사위원회 위원장이 20일 오후 경기 과천시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검찰인사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청사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20일 논평에서 “'1.8 검찰 인사 대학살'은 결국 조국 방탄용이었나”라고 밝혔다.

 

지난 13일, 심재철 신임 반부패부장(검사장)이 조국의 기소 여부를 논의한 대검 내부 회의에서 "조국은 무죄"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언론에 따르면 심 부장은 조국을 무혐의 처리하기 위한 보고서 작성까지 지시했고, 이에 대검 연구관들이 반발했다는 것까지 밝혀졌다.

 

이에 전희경 대변인은 “이럴려고 수사 중인 검찰 팀을 인사 학살 한 것이었나”라면서 “심 부장은 서울 남부지검 차장검사로 있다가 이번 '검찰 인사 대학살'때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반부패부장으로 보임된 인물이다”면서 “서울 남부지검은 지난 패스트트랙 수사를 담당했고, 불법 사보임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한 바 있다”라며 “반부패부장이 되자마자 '조국이 무죄'라는 이야기를 하는 것 보니 심 부장이 보은인사의 대상이라는 항간의 말은 소문만이 아니었던 셈이다”고 덧붙였다.

 

전 대변인은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국의 지시가 없이는 유재수 관련 비위감찰이 도중에 중단되기 어렵다는 증언과 증거가 이미 수차례 나왔다”면서 “시간이 흐를 수록 유재수 사건은 개인 일탈 범죄가 아니라 '부패 비리 게이트'이자 조직적 비리였음이 밝혀지고 있는 상황이다”고 꼬집고 나섰다.

 

그래서 전 대변인은 “정권 차원의 '조국 구하기'가 전방위적으로 자행되는 것인지도 모른다”라면서 “신년사에서 조국에 대해 '마음의 빚' 운운한 대통령도, 취임사에서 '검찰권 행사에 절제하라'는 검찰 간부도 모두가 조국 비리를 감싸는데 사활을 거는 이유, 너무나도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조국을 무혐의로 하면, 그 다음은 또 누구인가”라며 “김경수 경남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천경득 선임행정관 등 '유재수 감찰 무마'에 개입한 것으로 알려진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들이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전 대변인은 “오늘 오후 법무부가 검찰 인사위원회를 열고 차장. 부장검사 등 중간 간부 교제 인사안을 논의한다고 한다”면서 “현 정권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들을 갈아 치운 제2의 대학살이 또 자행될 것인가”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전희경 대변인은 “국민들이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다”면서 “조국 비리 덮으려고 사법부 독재에 열 올리는 문재인 정권, 심판의 날이 머지 않았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