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성원, “헌법도 상식도 무시하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즉각 멈추기 바란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광기(狂氣)를 띠기 시작했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01/15 [16:53]

본문듣기

가 -가 +

▲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오늘 15일 논평에서 “헌법도 상식도 무시하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즉각 멈추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성원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광기(狂氣)를 띠기 시작했다”면서 “헌법도 상식도 무시하고 특정지역을 찍어서 규제하는 어처구니없는 발상을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인사들이 잇따라 쏟아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정과 정의를 원하는 국민보다 그저 조국 전 민정수석에 마음의 빚이 많았던 문재인 대통령은 “보다 강력한 대책을 끝없이 내놓겠다”라며, 김 대변인은 부동산 시장에 엄포를 놓았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김 대변인은 “시장경제와 사유재산제 등의 헌법적 가치는 안중에도 없는 ‘넵’병 걸린 청와대 인사들은 연이어 고강도 규제책을 시사하고 있다”면서 “부동산 정책 결정 권한도 없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부동산 매매 허가제’까지 시사했다”며 “대통령 말 한마디에 전문 식견도 없는 정무수석이 칼춤을 추겠다고 나서는 형국이다”고 비꼬아 말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콕 집어 강남 집값을 잡겠다고 했다”면서 “대한민국 정부가 특정지역을 손보겠다고 나선 것이다”라며 “선거 앞두고 편가르기 하는 아주 나쁜 선전·선동인데, 알면서도 어떻게든 총선만 이기면 된다는 안면 몰수 행태에 국민적 분노가 일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이 바로 죄인이다”라면서 “문재인 정부가 잘못된 부동산 정책을 고집해서 강남을 포함한 서울집값을 천정부지로 올려놓고, 다른 지역 집값은 급락하게 만들었다”면서 “그래놓고 이제 와서 전 정부 탓을 하며 반시장, 반헌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나섰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성원 대변인은 “국토부 장관이 ‘동네 물 나빠졌네’라고 국민 비하를 서슴없이 하는 문재인 정권이긴 하지만, 자유대한민국의 근본인 헌법마저 무시하려는 처사에는 그저 혀를 내두를 뿐이다”면서 “지금 부동산 시장 상황이 문재인 정부의 무능을 여실히 증명하고 있다”라며 “더 이상 국민을 힘들고 어렵게 하지 말고 그냥 그대로 있는 것이 국민을 도와주는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