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라디오스타’ 이이경, ‘그때 그 작품’ 알고 보니 가발이었다

모두를 감쪽같이 속인 반전 고백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0/01/15 [14:25]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배우 이이경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가발을 쓴 채 작품에 나온 적이 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낸 가운데 모두를 감쪽같이 속인 그 작품이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오늘(15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영화 ‘히트맨’의 주역들인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이 출연하는 ‘일찍 일어나는 배우가 히트한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이경이 가발을 쓰고 작품에 출연한 사실을 밝힌다. 과거 동시에 4개의 작품을 촬영하면서 가발의 힘을 빌리게 됐다는 그는 “가발업체 본사를 찾아갔다”라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심지어 그 중에는 유명한 작품도 포함되어 있어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이이경은 애드리브계의 신흥 강자로서 선배들과 치열한 경쟁을 벌인다. 영화 촬영 현장에서도 재치 넘치는 순발력을 많이 발휘했다고. 이에 권상우, 정준호가 “우리가 앞으로 위험하다”라며 질투심을 드러내 폭소를 자아냈다고 전해진다.

 

선후배 사이의 환상 케미는 방송 내내 이어진다. 특히 정준호와 이이경의 첫 만남 에피소드가 공개되기도. 이이경이 대선배 정준호의 무릎 위에 살포시 앉았던 첫 만남을 재현한 가운데 정준호는 당시의 솔직한 심정을 고백해 웃음을 더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이이경은 방탄소년단 진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한다. 데뷔 전 연기 학원에서 처음 만났다는 두 사람. 그 이후 각자의 길을 걸어오다 최근 시상식에서 감동의 재회를 가졌다고 털어놔 관심을 끈다.

 

이이경의 반전 가발 고백은 오늘(15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