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장능인,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원회는 세습, 갑질, 막말에 면죄부 발급 중단하라!”

“민주당 집권 이후 집권여당의 도덕적 해이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01/13 [18:28]

본문듣기

가 -가 +

▲ 장능인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장능인 자유한국당 상근부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원회는 세습, 갑질, 막말에 대한 면죄부 발급을 중단하라!”고 밝혔다.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민주당 집권 이후 집권여당의 도덕적 해이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면서 “미투, 음주운전, 각종 갑질과 막말은 최근들어 민주당 인사들의 전매특허로 여겨질 정도이다”고 덧붙였다.

 

장 상근부대변인은 “그래서인지, 이미지 세탁을 위해 민주당은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원회(이하 검증위)’를 만들고 국회의원 예비후보자의 적격성을 점검하고 있다”며 “그런데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상당수의 후보자들이 무난히 검증위를 통과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장 상근부대변인은 “대국민 사기극을 펼쳤다는 의혹으로 사실상 해외 도피중인 ‘가짜 목격자 윤지오’를 의인으로 치켜세운 안민석 의원은 아무런 도덕적 책임도 지지 않고 당당하게 검증위를 통과했다”면서 “안 의원은 심지어 지역구에 위치한 병원장에게 협박조의 막말을 날린 전력과 최서원 일가의 재산이 300조원에 달한다는 취지의 허무맹랑한 언행을 해 논란을 일으킨 적력도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공항 갑질’로 유명한 김정호 의원과 ‘그 집 아빠(문희상 국회의장)’의 세습 찬스로 국회의원이 되고자 하는 문석균 씨 등에게도 검증위가 거침없이 통과증을 내주고 있다”면서 “이쯤되면 적격성을 검증하는 위원회가 아니라 부적격자 구제를 위한 ‘면죄부 발급위원회’가 아닌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