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모방범에 살해 위기

예측박살 전개 ‘충격 긴장감’ 폭등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19/12/12 [09:55]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이 모방범에게 살해당할 위기에 놓였다. 목숨이 경각에 달린 윤시윤의 모습이 시청자들을 충격의 구렁텅이에 빠뜨렸다.

 

지난 11일(수)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연출 이종재, 최영수/ 극본 류용재, 김환채, 최성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키이스트) 7회에서는 착각 살인마 육동식(윤시윤 분)과 진짜 살인마 서인우(박성훈 분) 앞에 ‘모방범’이 등장하는 예상치 못한 전개가 펼쳐져 시청자들의 흥미를 강하게 자극했다.

 

앞서 정체를 발각 당할 위기에 놓였던 동식과 인우는 모방범의 등장으로 구사일생하는 아이러니를 겪었다. 포식자 살인마 전담팀 사무실에 숨어들었다가 보경(정인선 분)에게 들킬뻔했던 동식은 전담팀원들이 현장으로 긴급 출동하는 바람에 무사히 사무실을 빠져나올 수 있었다. 또한 부친인 서회장(박정학 분)에게 의심을 받았던 인우는 포식자의 새로운 살인이 벌어진 당시 서회장과 같이 있었다는 이유로, 뜻하지 않게 알리바이를 얻게 되며 의심으로부터 벗어났다.

 

사망자의 손가락에서 포식자 살인마의 시그니처인 ‘피 지문’이 발견되면서 경찰은 해당 사건을 포식자의 추가 살인으로 확신하고 수사를 진행했다. 동식은 갑작스러운 모방범의 등장에 당황했고, 인우는 동식의 범행이라고 생각했다. 두 사람은 각자 모방범의 의도를 궁금해했고 ‘나를 끌어내기 위해 범행을 벌인 것’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 이에 인우는 동식에게 감시자를 붙이고, 동식은 칠성(허성태 분)과 그의 조직을 동원해 모방범을 추적하기 시작했다. 이 가운데 사망자의 남편 남씨(조석현 분)을 만나러 간 동식과 칠성은 번개탄으로 자살을 시도하던 남씨를 발견하고 구해냈다. 남씨는 아내는 자기 탓에 죽은 것이라며 처지를 비관해 동식의 연민을 자아냈다. 이어 범인으로 짐작 가는 사람이 있다면서 확신이 서면 동식에게 곧바로 연락하겠노라고 약속했다.

 

몽타주를 토대로 탐문수사를 하던 보경은 몽타주와 꼭 닮은 남자를 발견, 추격전 끝에 용의자를 긴급 체포했다. 보경은 용의자 심문 도중 그가 살인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아냈다. 이어 그로부터 사망자가 남편에게 가정폭력을 당하고 있었다는 증언을 얻어내며 남씨를 범인으로 의심하기 시작했다. 포식자 살인사건이라는 선입견을 내려놓고 보면 ‘남편이 아내를 살해했다’는 단순한 사건 구조가 된다는 것. 이에 보경은 남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 포식자 살인마의 소행이 아닌 모방 살인에 방점을 찍었다.

 

같은 시각 동식은 남씨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그는 범인이 누군지 알 것 같다며 동식에게 차를 가지고 와서 자신과 동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동식은 칠성의 차를 빌려 남씨의 집으로 향했다. 이때부터 남씨의 수상쩍은 행동이 본격화됐다. 포식자 살인마의 범행 도구 중 하나인 ‘수면제 탄 에너지드링크’를 동식에게 건넨 것. 남씨를 철썩 같이 믿은 동식은 에너지드링크를 시원하게 마셔버렸다. 하지만 이내 남씨의 집에서 포식자 살인마 사건의 기사를 스크랩한 것을 발견했고, 동식은 눈 앞의 모방범을 보고 분개했지만 수면제의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하며 그대로 바닥에 쓰러지고 말았다.

 

이윽고 모방범 남씨의 폭주가 시작됐다. 그는 방송국에 전화를 걸어 특별 생방송을 요구했다. 이에 전담팀의 입회 하에 생방송이 진행됐고 남씨는 방송을 통해 자신이 ‘진짜 포식자 살인마’인 척을 하며 궤변을 쏟아냈다. 급기야 남씨는 자신이 진범이라는 증거를 제시하겠다며 “오늘 중에 시체가 발견 될 것”이라며 경찰과 대중을 조롱했다. 이때 번개탄이 피워진 차 안에 갇힌 동식의 모습이 비춰지며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이에 도와줄 이 하나 없는 상황에서 목숨이 경각에 달린 동식이 절체절명의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이 폭등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인우와 보경 부친 심석구(김명수 분)의 악연이 밝혀지기도 했다. 8년 전, 석구가 사고를 당하던 날 쫓고 있었던 살인자가 다름 아닌 인우였던 것. 더욱이 이 사실을 인우가 기억해내고, 극 말미에 아무도 없는 석구의 병실에 인우가 숨어들어가는 모습이 공개되며 긴장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이처럼 눈을 뗄 수 없이 쫄깃한 전개를 펼친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 대해 시청자들은 반응을 드러냈다. 방송 이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배우들 모두 연기를 너무 잘한다. 몰입도 짱”, “쫄깃한데 웃기고 재밌네요. 8회가 너무 기대됨”, “동식과 칠성의 케미 너무 좋아요. 빵빵 터짐”, “보는 내내 심장이 쫄깃했어요. 이야기가 어떻게 풀릴지 궁금하네요”, “전개가 진짜 신선하다. 예측할 수가 없음”, “’싸패다’때문에 수,목만 기다려요. 진심 꿀잼” 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오늘(12일) 밤 9시 30분에 8회가 방송된다.

 

<사진>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방송 화면 캡쳐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