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괴팍한 5형제 이진혁, 거인 위장 인증

전형적인 고기파이터 체질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19/12/12 [09:57]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JTBC ‘괴팍한 5형제’ ‘축복받은 유전자’ 이진혁이 거인 위장을 인증했다.

 

정신 없이 웃다 보면 80분이 사라지는 마성의 예능 JTBC ‘괴팍한 5형제’는 평범한 생활 속 주제부터 까다롭고 별난 주제까지 뭐든지 줄 세우며 논쟁하는 토크쇼.오늘(12일) 방송되는 7회에서는 괴팍한 5형제 박준형-서장훈-김종국-이진혁-부승관과 함께 방송인 보라-소유가 ‘괴팍한 여동생’으로 출연해 유쾌한 목요일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괴팍한 5형제는 ‘뷔페 가서 뭐부터 먹어야 할까요?’라는 시청자 제보를 받아 줄 세우기에 나선 가운데 제시된 보기는 해산물, 샐러드, 양식 및 중식, 디저트, 한식.

 

이 가운데 이진혁이 “(고기 같은 경우) 한 부위당 2p 이상은 기본”이라며 자신만의 뷔페 철칙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진혁은 첫 접시부터 함박 스테이크 3개와 연어 초밥 4개를 담아 먹방 유튜버 못지 않은 거인 위장을 인증했고, 김종국은 “진혁이는 푸드파이터도 아닌 고기파이터 체질”이라며 넷째의 왕성한 신진대사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이진혁은 “피자를 두 판씩 먹어도 살이 안 찐다”는 축복받은 유전자를 뽐내며 세계적인 탑모델 강승현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던 바 있다. 급기야 김종국은 이진혁이 새 접시를 갖고 올 때마다 “서른 중반에 대장 검사 꼭 해라”, “1년에 1번 대장 내시경 해야 돼”라고 건강 전도사의 면모를 뽐낸 반면 이진혁은 이에 아랑곳없이 묵묵히 고기파이터의 책무를 다하는 모습으로 스튜디오를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막내 부승관이 문화 충격까지 받았던 생애 첫 고기 뷔페 방문 비화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부승관은 “제주도에 살때 중학생 때까지 뷔페를 가본적이 없었다”며 “서울 올라와서 중간고사 끝나고 친구들과 고기 뷔페를 처음 갔는데 (내 인생에 있어 가장 큰) 컬처 쇼크였다”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 부승관은 초밥 뷔페에서 호텔 뷔페까지 뷔페 섭렵기를 공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관리의 달인’ 김종국의 뜨거운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이진혁의 거인 위장 저력은 어땠을지 ‘괴팍한 5형제’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증폭되고 있다.

 

한편 본격 논쟁 토크쇼 JTBC ‘괴팍한 5형제’ 7회는 오늘(12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JTBC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