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성원, “문재인 정부는 경제 정책 허위, 과장 광고 즉시 중단하라!”

“문재인 정부는 경제 실정 인정하고, 지금 즉시 경제 정책 대전환하라”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19/12/10 [12:06]

본문듣기

가 -가 +

▲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0일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는 경제 정책 허위, 과장 광고 즉시 중단하라!”고 밝혔다.

 

김성원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들어 경제가 망가지고 있다”면서 “그런데 정부가 인정은커녕 분명한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주장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라며 “문재인 정부 전체가 허언증에 걸린 것은 아닌지 의심스러울 뿐이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나몰라라식 허위, 과장 광고 퍼레이드는 이렇다”라면서 “외국인 직접투자가 5년 연속 200억 달러 돌파됐다고 자화자찬 했지만, 실상은 전년대비 20%가 줄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서 11년 연속 무역 흑자라고 선전했지만, 올해 수출이 10% 줄어들고 수입도 6%나 감소한 불황형 흑자였다”고 꼬집어 말했다.

 

게다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부동산 가격 안정화되고 있다.” 고 발언했지만, 김 대변인은 “그 말에 동의하는 국민이 있을지 모르겠다”면서 “서울 아파트값은 몇 배로 뛰고 지방은 폭락한 것이 현실이다” 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어 김 대변인은 “소득주도 성장 정책 역시 효과가 있었다고 항변하고 있지만, 최저 소득층 근로소득이 7분기 연속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면서 “일자리 역시 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주로 단기 알바형 노인 일자리만 늘었다”라며 “60대 이상 노인 취업자가 41만 7천명 증가할 때 30,40대 취업자는 20만명이나 줄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이 잘못됐다고, 서민경제가 무너지고 있다고, 통계가 보여주고 있다”면서 “아무리 덮으려고 해도 국민들 주머니에서 돈 빠져나가는 것은 국민이 제일 잘 안다”라며 “문재인 정부는 경제 실정 인정하고, 지금 즉시 경제 정책 대전환하라”고 촉구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