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 대통령, 통룬 총리에게 “덕분에 한-메콩 특별정상회의가 정상급 격상됐다”

“처음 정상급 열리는 한-메콩 회의가 드디어 내일 시작, 역사적인 순간, 이제 시작했으니 2차, 3차 계속 이어질 것이라 믿는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19/11/27 [16:49]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 우리나라를 방문한 통룬 시술릿(Thongloun Sisoulith) 라오스 총리와 26일 오후 5시14분부터 35분 동안 정상회담을 가졌다.     ©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서면브리핑에서 “한·라오스 정상회담 관련”해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 우리나라를 방문한 통룬 시술릿(Thongloun Sisoulith) 라오스 총리와 26일 오후 5시14분부터 35분 동안 정상회담을 가졌다”고 덧붙였다. 

 

양 정상은 이 자리에서에서 한-라오스 간 연계성 증진 및 인적 역량 강화 등 실질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월 라오스 방문 시 약속했던 협력들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 농촌공동체 개발사업, 불발탄 제거 1차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것을 높이 평가했다. 

 

통룬 총리는 어제 해수부 장관과 부산항을 방문했다며 “부산항이 세계 6대항이라는 설명을 듣고 무척 놀랍고 부러웠다. 라오스는 바다가 없어 항구가 없지만, 주변국과 논의를 거쳐 내륙항을 건설하려 한다. 한국의 축적된 선진기술을 공유할 수 있었으면 한다. 그렇게 되면 라오스에 대한 투자와 관광객도 늘어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룬 총리는 세피안 세남노이 댐 건설과 관련해 지금까지처럼 한국의 라오스 수력발전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했다. 

 

이에 문대통령은 댐 사고에도 불구하고 우리 기업에 굳건한 신뢰를 보여준 데 대해 감사드리며, 이러한 양국 간 신뢰가 푸노이 수력발전사업 협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통룬 총리에게 “덕분에 한-메콩 특별정상회의가 정상급으로 격상됐다”며 사의를 표했고, 통룬 총리는 “처음 정상급으로 열리는 한-메콩 회의가 드디어 내일 시작이다. 역사적인 순간이다. 이제 시작했으니 2차, 3차 계속 이어질 것이라 믿는다”고 답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