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배우 태항호, '웬 아이가 보았네' 통해 ‘힐링 선사’ 섬세한 감정연기에 ‘시청자 호평일색’

촬영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19/10/08 [14:30]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배우 태항호가 KBS 드라마스페셜 2019 <웬 아이가 보았네> 촬영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지난 4일 방송 된 KBS 드라마스페셜 2019 <웬 아이가 보았네>(극본 김예나/ 연출 나수지)에서 꿈을 꾸는 남자 ‘순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배우 태항호가 촬영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사진 속 태항호는 웨이브 펌과 화장을 한 채 심각한 표정으로 어딘가에 전화를 걸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턱에 손을 괸 채 환한 미소를 짓는 모습에서는 앞서 진지했던 모습과 정반대의 ‘태블리’ 매력을 뽐내며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 든 모습이다.

 

그간 다수의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과 한계 없는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아 온 태항호는 <웬 아이가 보았네>를 통해 다시금 그 존재감을 입증시켰다. 극 중 여자가 되길 꿈꾸는 ‘순호’ 역을 맡은 태항호는 할아버지와 단 둘이 사는 어린 소녀 동자(김수인)에게 비밀을 들키게 되고 그 비밀을 지켜주는 조건으로 동자의 세가지 소원을 들어주면서 동자와 따뜻한 ‘감동케미’를 탄생시켰다.

 

특히 엄마가 동요대회에 와주면 좋겠다고 소원을 빈 동자를 위해 엄마를 찾기 시작했지만 결국 찾지 못했고 대신 동자의 노래하는 모습을 지켜보던 태항호가 눈물을 흘리는 장면에서는 그의 섬세한 감정연기가 더해져 안방극장 또한 눈물짓게 했다. 

 

또한 태항호는 동자의 엄마를 찾아가 여자가 되기 위해 모아 온 수술비까지 건내며 동자 모녀의 재회를 도왔다. 이 때 의중을 묻는 동자의 엄마에게 태항호는 담담한 듯 “나도 우리 동자 엄마예요” 라는 말을 남기고 떠나며 시청자들 마음에 깊은 여운을 남겼다.

 

<사진출처 -미스틱스토리>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