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명연, “문 대통령, 조국의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의 대통령이어야”

“놀라운 자가당착이자 심각한 위선이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19/09/09 [12:32]

본문듣기

가 -가 +

▲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주요 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서 황교안 대표가 김명연 의원에게 당 수석대변인 임명장을 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문 대통령, 조국의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의 대통령이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검찰의 압수수색을 보고 받고 '격노'했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드러났다”면서 “놀라운 자가당착이자 심각한 위선이다”고 덧붙였다.

  

“우리 청와대든 또는 정부든 또는 집권 여당이든 만에 하나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정말 엄정한 그런 자세로 임해 주시기를 바란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하면서 한 문 대통령의 발언이다. 이에 김 수석대변인은 “고작 40여일이 지났다”면서 “그 사이 마음이 바뀌기라도 한 것인가”라며 “바뀐 것이라면 '오락가락' 대통령이오, 바뀐 것이 아니라면 자기모순의 끝판왕이라 할만하다”고 꼬집고 나섰다.


이어 김 수석대변인은 “만약 대통령이 '화를 냈다'는 분위기를 전함으로써 검찰을 압박하려는 의도라면 당장에 접으시라”면서 “이곳은 김정은의 심기 보전을 위해 공개처형까지 일삼는 북한이 아니다”라며 “민주당까지 나서서 검찰을 압박해 겁박 정치의 신적폐를 만들 심산이라면 당장에 그만 두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김 수석대변인은 “지금 청와대와 여당이 심기 걱정해야할 대상은 대통령이 아니라 5천만 국민이다”면서 “조국 사태를 보면서 대노하고 분노하고 있는 것은  대통령이 아니라 5천만 국민이다”고 전했다.


한편 김 수석대변인은 “긴 해외 순방에 지쳐있을 대통령, 조국 임명 고민으로 잠 못 이루고 계신가”라며 “불행하게도 국민은 조국 임명을 고집하고 있는 대통령과 가족 비리 종합세트 조국 후보자로 한 달째 잠 못이루고 계시다”라며 일침을 놓았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은 조국의 대통령이 아니라 5천만 국민의 대통령이시다”라면서 “부디 대통령의 잠 못 이루는 밤이 조국 사수가 아니라 국민을 위로하고 희망을 주기 위한 고민이길 간곡히 바란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