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창수, “민주당 대변인 막말폭언, 대통령에게 충성하느라 언론 탄압하는가?”

정부여당, 조국 후보와 관련해 보도되는 불리한 뉴스는 모조리 '가짜뉴스'라고 호도해왔던 더불어민주당의 민낯이 다시 한번 드러났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19/09/05 [11:56]

본문듣기

가 -가 +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녀의 부정 입학 등에 관한 소명을 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김현 원내대변인 등 민주당 인사들이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를 지켜보고 있다.     ©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4일 논평에서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의 막말과 폭언, 대통령에게 충성하느라 언론을 탄압하는가”라고 밝혔다. 

 
이창수 대변인은 “정부여당, 조국 후보와 관련해 보도되는 불리한 뉴스는 모조리 '가짜뉴스'라고 호도해왔던 더불어민주당의 민낯이 다시 한번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오늘(4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이 조국 후보자 셀프 청문회의 자리를 마련해 준 당의 입장을 묻는 기자를 향해 '기레기' 운운하며 폭언을 내뱉었다”면서 “심지어 조 후보자에 대한 언론 보도를 비하하는 태도까지 보였다”고 날을 세웠다.

 

이에 대해 민주당 출입기자단이 대변인의 공식 사과와 당 차원의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낸 상태다.

 

앞서 이 대변인은 “타당을 '막말정치'라며 비난할 때는 둑이 터진것 마냥 굴던 이재정 대변인이 본인의 막말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으니 이번에는 조로남불이 아니라 이로남불인가”라면서 “모두가 조국 후보자를 보고 아웃이라고 말하고 있다”라며 “그런데 대통령은 후보자 임명 강행의 움직임을 보이고, 여당은 이에 판을 깔아주고 있으며, 여당 대변인은 이를 지적하는 기자에게 막말을 퍼부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창수 대변인은 “이것이 충성을 맹세하며 사슴을 보고 말이라고 하는 지록위마와 무엇이 다른가”라면서 “대통령에게 충성하느라 언론까지 탄압하고 통제하려한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 당장 국민 모욕성 폭언에 대해 사과하고 대변인직에 사퇴하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