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정선, “조국의 원맨쇼, 의혹은 커졌고 무능만 확인시켰다”

“조국을 버려라”, “그것이 촛불의 명령이고 민심의 경고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19/09/03 [12:18]

본문듣기

가 -가 +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인사청문회가 무산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시간 무제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3일 논평에서 “조국의 원맨쇼, 의혹은 커졌고 무능만 확인시켰다”고 밝혔다.


문정선 대변인은 “역시나 쇼는 쇼일 뿐이었다”면서 “의혹은 커졌고 아는 것이라곤 없는 무능한 조국만 확인한 간담회였다”라며  대답의 9할은 “모른다”와 “관여한 적이 없다”였고 그 마저 재탕이었다고 덧붙였다.

 

문 대변인은 “혹시나 하던 국민들의 마지막 기대마저 무참하게 내팽개친 변명과 모르쇠가 전부였다”면서 “사퇴를 요구하는 민심에 찬물을 끼얹는 국민 우롱에 다름이 아니었다”고 꼬집어 말했다.

 

이어 문 대변인은 “청와대와 민주당의 행태 역시 다를 것이 없다”면서 “대통령은 불의와 불공정을 말하는 국민들을 향해 시스템 타령을 하고 민주당은 원칙을 지적하는 국민들을 향해 가짜 뉴스라는 반칙을 썼다”라며 “고작 조국 하나 지키자고 노무현의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팽개치고 고작 조국 하나 지키자고 촛불국민을 버릴 셈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이쯤에서 문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빠져야 한다”면서 “지역감정이나 들먹이는 퇴행적 구태정당이 끼어들 자리가 아니다”라며 “공정과 불공정의 싸움이고 평등과 불평등의 싸움이며 원칙 대 반칙의 싸움이다”며 “조국을 얻으면 국민을 잃을 것이란 충고를 흘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문정선 대변인은 “조국을 버려라”면서 “그것이 촛불의 명령이고 민심의 경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