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살림남2’ 김승현, 아버지가 ‘군위 휘발유’였다고?!...과연 진실은

아버지의 고향 군위를 찾은 김승현 가족의 이야기가 방송된다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19/08/21 [09:51]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살림남2' 40여 년 만에 고향에 간 김승현 아버지의 표정이 급격하게 어두워진 이유는 무엇일까.

 

오늘 저녁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아버지의 고향 군위를 찾은 김승현 가족의 이야기가 방송된다.

 

김승현 가족은 아버지와 어머니의 놀이공원 첫 데이트의 추억이 남아 있는 대구에서 하룻밤을 보낸 뒤 이튿날 두 분이 결혼하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줬다던 아버지의 고향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 경북 군위로 향했다.

 

무엇보다 방송에서 자주 “우리 땅을 밟지 않으면 다니지 못할 정도로 대단했다”면서 광산 김씨 가문에 대한 남다른 자부심을 드러내 왔던 아버지였기에 그의 과거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아버지는 과거 살았던 집터에 찾아가 당시 ‘로열 패밀리’(?)들만 누릴 수 있었던 것들을 자신이 했다고 자랑하는가 하면, 한때 ’군위의 휘발유’라는 별명이 붙었을 정도로 카리스마가 넘쳐 “친구들도 전부 꼼짝 못하고 설설 기었다”고 큰소리 쳤다.

 

아버지의 말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던 가족들은 동네 주민의 증언을 듣고는 아버지의 말을 믿게 되었고, 아버지는 의기양양해했다.

 

한편, 고향 친구들과 만나기 위해 이동하는 동안 아버지 얼굴에서 웃음기는 사라졌고 생각 잠긴 모습에서는 비장함마저 느껴졌고, 약속 장소에 도착해서도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아버지는 막상 친구들을 만나자 끌어안으며 반가워했고, 추억을 회상하면서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아버지의 말수가 점차 줄어드는가 싶더니 급기야 고개만 푹 숙이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친구들은 제작진과의 인터뷰 도중 갑자기 카메라를 꺼달라고 요청한 뒤 뜻밖의 진실을 밝혔다고 해 오늘 방송에 호기심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베일에 쌓여 있던 김승현 아버지의 과거와 어머니와의 결혼 비화는 오늘(21일) 오후 8시 55분 KBS 2TV '살림남2’에서 전격 공개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살림남2'>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