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종철, “‘케세라세라’ 김현종의 무책임, 국민이 ‘호구’인가?”

“무책임함이 결코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에게만 국한된 것은 아닌 듯하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19/08/13 [17:33]

본문듣기

가 -가 +

▲ 김현종 국가안보실장 2차장이 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케세라세라’ 김현종의 무책임, 국민이 ‘호구’인가”라고 밝혔다.
 
이종철 대변인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의 무책임한 실언에 귀를 의심한다”면서 “한일 갈등에 대해 미국에 중재를 요청하지도 않았고, 중재하는 순간 우리가 ‘글로벌 호구’가 된다고 발언했다” 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미국의 중재 역할이 중요한 상황에서 무슨 자신감으로 중재도 요청하지 않고, ‘미국이 알아서 할 일’이라며 ‘글로벌 호구’ 같은 부적절한 표현을 하는 것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면서 “얼마 전 미국의 ‘스탠드스틸’ 중재안을 일본이 거부해서 무산됐다고 했던 것은 ‘거짓말’이거나 한낱 ‘프로파간다’였던가?”라며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국채보상운동’을 외치며 시대착오적인 발언을 일삼더니, 이제는 ‘될 대로 되라’는 식의 ‘케세라세라’만 외치고 있는 김현종 차장의 무책임함에 기가 찰 노릇이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또한 이 대변인은 “현재 우리가 당면한 외교안보적 위기들도 한미 간의 균열과 빈틈 사이로 중국, 러시아, 북한, 일본이 대한민국을 파고들어 ‘집단 린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 아닌가??”라며 “‘누란지위’의 외교안보 문제를 헤쳐나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한미 협력과 공조가 중요한 상황인데, 외교안보의 중책을 맡고 있는 사람이 어떻게 이렇게 무책임하고 한가할 수 있는지 탄식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대변인은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서 ‘손 한 줌’의 영향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이야기하고 있는 점도 역시 충격적이다”면서 “일본의 수출 규제로 경제가 요동치고 기업들은 초비상 상태다”라며 “‘죽창’과 ‘친일파’를 꺼내들며 ‘전 국가적 단체행동’을 강요할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 수출 규제를 별 것 아닌 것으로 치부하는 것은 자기모순이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바쁜 기업 총수들을 서른 명이나 불러다 놓고 “전례 없는 비상 상황”이라고 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말 역시 한낱 ‘허세’였던가라며 이 대변인은 “여태껏 대한민국 외교와 안보가 빈틈을 내어주며 헛발질을 일삼는 것에는 정부 책임자들의 ‘손 한 줌도 안 되는 책임감’이 배경에 있었음을 깨닫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변인은 “청와대는 최근 3개월간 무려 7차례나 미사일 도발을 하며 우리를 조롱하는 북한에 대해서 침묵만 유지하다가, 이제는 ‘한·미 연합 군사훈련이 끝나면 미국과 실무 협상을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황당한 해석과 북한 두둔에 나서고 있다”면서 “무책임함이 결코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에게만 국한된 것은 아닌 듯하다”라며 “국민의 현실 인식과는 완전히 정반대로 가는 이 정부의 총체적 무능과 무책임함을 어디서부터 따져야 할지 참으로 답답할 뿐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종철 대변인은 “김현종 2차장의 말을 듣고 지난 한달 여 간의 시간을 돌이켜보니 이 정부는 도대체 국민을 ‘호구’로 아는가 하는 생각이 떠나지 않는다”면서 “고통은 국민들이 감당하고 있는데 정작 외교로 문제를 풀어야 할 위정자들이 저렇듯 모순되고 한가한 소리나 하고 있으니 정말 억장이 무너진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