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조지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조국(祖國)위해서 자진 사퇴하라”

“이미 스스로도 ‘국보법 위반으로 처벌 받은 적이 있다’며 ‘청문회 통과를 못한다’고 밝힌 바 있지 않았던가”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19/08/13 [15:46]

본문듣기

가 -가 +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조지연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12일 논평에서 “국가 체제 전복을 꿈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조국(祖國)위해서 자진 사퇴하라”고 밝혔다.

 

조지연 부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지명한 것은, 누가 뭐라든 마이웨이,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다”면서 “정치적 편향성과 거듭된 인사 참사로 경질 요구를 받아왔던 조 후보자는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에 연루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은 인물이다”고 덧붙였다.

 

조 부대변인은 “대한민국 헌법과 법 질서를 수호해야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반국가 혁명조직에 연루된 사실 만으로도 국민들이 경악하고 있다”면서 “사노맹이 어떠한 조직인가. 국가 체제를 전복하고 사회주의 국가를 건설해야 한다는 목표로 사회주의 폭력혁명을 정당화한 조직이다”고 꼬집고 나섰다.

 

이어 조 부대변인은 “이제 와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명 소감에서 밝힌대로 ‘헌법정신 구현과 주권 수호를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고 다짐한들 누가 믿겠는가”라며 “그 뻔뻔함에 혀를 내두를 지경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조 부대변인은 “이미 스스로도 ‘국보법 위반으로 처벌 받은 적이 있다’며 ‘청문회 통과를 못한다’고 밝힌 바 있지 않았던가”라며 “답은 이미 본인이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지연 부대변인은 “조 후보자는 공직자로서, 학자로서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즉각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