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지적 참견 시점’ 김동현, 패셔니스타 매니저와 첫 출연

두 사람의 ‘상극 케미’에 대한 관심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19/07/19 [09:46]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UFC 파이터 김동현이 패셔니스타 매니저와 ‘전지적 참견 시점’에 처음 출연한다. 그의 매니저는 김동현과 대화를 할수록 더 멀어지는 느낌이 드는 것 같다는 고민을 털어놓았다고 전해져 두 사람의 ‘상극 케미’에 대한 관심을 높인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박창훈, 김선영) 61회에서는 파이터 김동현과 매니저가 공개된다.

 

김동현의 입사 3개월 차 매니저가 고민을 제보한다. 그는 “친해지려고 대화를 할수록 더 멀어지는 느낌”이라며 김동현과 좀처럼 친해지기 어렵다고 토로했다는 전언이어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김동현과 매니저는 패션에 대해 극명한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김동현은 평소 센스 있는 패션으로 주위의 칭찬을 받는 매니저에게 왜 매일 다른 옷을 입냐고 물었고, 이에 매니저는 “전날 입은 거 입기 싫어요”라며 패셔니스타다운 면모를 뽐냈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또 매니저는 제작진과 인터뷰 중 김동현의 사복 패션에 대한 냉철한 의견을 밝혔다고 전해져 좁혀지지 않는 두 사람의 ‘상극 케미’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뿐만 아니라 김동현과 매니저가 스케줄 차 대전으로 이동하면서도 또 한 번 멀어질 예정이라고 해 관심을 끈다. 김동현은 어릴 적 대전에서 살았다는 매니저에게 ‘대전의 아들’답게 대전에 대한 온갖 추억과 정보를 읊었지만, 매니저는 자신이 아직 태어나기 전이라 모른다고 답해 충격에 빠졌다고 전해져 폭소를 유발한다.

 

패션부터 세대까지 공통점을 찾기 힘든 김동현과 매니저의 모습은 오는 20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과 최측근들의 말 못 할 고충을 제보 받아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전지적 참견 시점’>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