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고민정, “조선일보·중앙일보, 우리 국민들 목소리 반영한 것인지 묻고싶다”

“한국 기업인들이 어려움 처해있는 상황 속에서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는 이때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19/07/18 [09:01]

본문듣기

가 -가 +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브리핑에서 현안 관련해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7월1일 시작된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는 17일이 된 오늘까지도 진행 중에 있다”면서 “우리 정부는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신중한 한발 한발을 내딛고 있다 ”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기업들은 정부와의 소통을 통해 기업에 어떤 여파가 있을지 단기적 대책부터 근본적 대책까지 논의에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면서 “국민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각자의 방법으로 이 사안을 우려 깊은 눈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정치권도 초당적인 협력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고 대변인은 이런 상황 속에서 조선일보는 7월4일 ‘일본의 한국 투자 1년새 –40%, “요즘 한국 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기사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의 투자를 기대하나?’로, 7월5일 ‘나는 善 상대는 惡?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 것도 해결 못해’라는 기사를, ‘도덕성과 선하게 이분법으로는 아무 것도 해결할 수 없다’로, 7월15일 ‘국채보상, 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를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국민의 반일감정에 불을 붙일 한국 청와대’로, 원 제목을 다른 제목으로 바꿔 일본어판으로 기사를 제공하기까지 했다.

 

뿐만 아니라 조선일보는 5월7일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한국어 제목 기사를 ‘한국인은 얼마나 편협한가’라는 제목으로 바꿔 게재했다. 이는 수출 규제가 시작되기 전인 5월7일이다.


현재에도 야후재팬 국제뉴스 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 조선일보 ‘수출 규제 외교장에 나와라’, ‘문통 발언 다음 날 외교가 사라진 한국’ 이러한 기사가 2위, 3위에 랭킹되어 있다.

 

그만큼 많은 일본 국민들이 한국어 기사를 일본어로 번역해 올린 위의 기사 등을 통해서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


또한 중앙일보는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조선일보는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칼럼으로 일본어로 일본 인터넷에 게재하고 있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면서 “한국 기업인들이 어려움에 처해있는 지금의 상황 속에서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cc 19/07/18 [17:56]
조선일보 폐간시켜라
 국가지원금 없애고 조중동 강력처벌
 방가새끼들 처벌하라고.... 조선티비, 채널a 등 친일언론사들 한푼도 주지 말고
 분양하는 인간들아 조중동에 광고비 내면서 홍보하지 마라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