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안녕하세요’ 이영자, 모로코로 간 청년 얘기 듣고

같이 갑시다 라 한 이유는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19/07/08 [09:44]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안녕하세요’ 이영자가 고민주인공에게 모로코에 같이 가자고 한 이유는 무엇일까.

 

8일 밤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한국이 싫어서 아프리카 모로코로 갔다는 20대 후반 남성의 ‘지구 반대편에서 온 사연’이 소개된다.

 

모로코에 가기 전 고민주인공은 자신의 작은 키 때문에 조롱을 많이 받았다고 했다. 길에서 지나가는 모르는 사람들의 수군거림은 물론, 과거 여자친구의 부모님이 “키 작은 사람은 변태가 많아”라고 했다는 말을 전해 들었던 적도 있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이런 편견 어린 시선을 이겨낼 자신이 없었던 고민주인공은 5년 전 한국 사람이 가장 없을 것 같은 모로코로 갔지만, 가족들과 고향에 대한 그리움이 점점 커졌고, 지금은 두 나라 모두에서 이방인이 된 것 같은 느낌이 들어 고민이라고 호소했다.

 

출연진들은 고민주인공이 들려주는 낯선 나라 모로코 이야기에 관심을 보였고, 이를 듣던 이영자가 갑자기 그에게 “같이 갑시다”라 제안했다. 한국이 그리워 다시 돌아오고 싶다는 고민주인공에게 모로코로 함께 가자는 이영자의 말에 스튜디오에는 큰 웃음이 터졌고, 이영자도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고 해 모로코의 어떤 것이 이영자의 마음을 홀린 것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편, 김태균의 요청에 노래를 부르게 된 고민주인공의 예상치 못한 실력이 모두를 놀라게했다. 이와 관련 깜짝 놀란 표정으로 물개박수를 치는 에일리와 팔을 어루만지며 “소름이 돋았다”는 전진의 모습이 공개되어 고민주인공의 노래 실력에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영자가 모로코에 가자고 한 이유와 모두를 놀라게 한 고민주인공의 가창력은 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KBS '안녕하세요'>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