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이 쥔 천계 비밀, 어떤 파장 불러올까?

로맨스는 인간을 사랑한 천사의 최후가 소멸이라는 끝을 품은 채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19/06/26 [15:05]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은 어떻게 천사에서 인간이 되었을까.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이 반환점을 돌며 폭풍 같은 스토리를 쏟아내고 있다. 이연서(신혜선 분)와 단(김명수 분)의 로맨스는 인간을 사랑한 천사의 최후가 소멸이라는 끝을 품은 채, 시청자들의 불안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먼지처럼 사라질 운명도 각오한 채 이연서와의 사랑을 택한 천사 단. 오늘(26일) 방송되는 ‘단, 하나의 사랑’ 21, 22회에서는 이연서의 옆에 영원히 함께 있을 수 있는 희망을 품는 단의 모습이 그려진다. 그 이야기의 중심에는 소멸되지 않고 인간이 된 천사 지강우(이동건 분)가 비밀의 열쇠가 될 예정이다.

 

극중 지강우는 인간을 사랑한 형벌을 15년째 받고 있는 중이다. 살지도 죽지도 못한 채 고통 속에서 살아온 지강우는 연인이었던 최설희(신혜선 분)와 닮은 이연서를 자신의 뮤즈로 삼아, 지젤 무대를 완성시키고자 했다. 지강우는 지젤의 사랑을 용서가 아닌 원망과 죽음 등 비극적 엔딩으로 만들고자 했다. 그것이 바로 지강우가 해석한 사랑이었다.

 

이러한 지강우가 단에게 남긴 충고는 시청자들의 궁금증과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단에게 “그냥 소멸이면 다행인 거야. 지옥 같은 삶을 살게 될 뿐”이라고 말한 것. 과연 지강우가 알고 있는 천계의 비밀은 무엇인지, 그는 어떻게 인간의 모습으로 살게 된 것인지, 그가 말한 끔찍한 형벌은 무엇일지, 단연(단+연서) 커플의 로맨스에 아슬아슬한 위기감을 덧씌웠다.

 

이와 동시에 이연서를 향한 지강우의 집착은 사랑으로 이어져 관심을 모았다. 이러한 지강우의 사랑은 점점 더 강렬한 마음으로 점철될 전망. 지강우까지 얽히고설키게 된 ‘단, 하나의 사랑’의 로맨스는 어떤 전개로 이어지게 될지, 또 소멸되지 않고 인간이 된 천사 지강우가 알고 있는 천계 비밀은 단연커플의 로맨스에 어떤 파장을 불러오게 될지, 이들의 아름답고도 슬픈 운명의 굴레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KBS 2TV ‘단, 하나의 사랑’은 5주 연속 수목극 1위 행진을 이어가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단, 하나의 사랑' 21, 22회는 오늘(26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