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팔색조 배우 예지원, 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선택했나

인간 본연의 감정을 섬세하고 깊이 있게 그릴 전망이다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19/06/26 [15:20]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예지원이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봉 유소정/연출 김정민/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이하 ‘오세연’)이 오는 7월 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오세연’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 사랑이라는 인간 본연의 감정을 섬세하고 깊이 있게 그릴 전망이다.

 

배우 예지원은 ‘오세연’에서 성공한 남자의 아내이자 두 아이의 엄마 최수아 역을 맡았다. 최수아는 현모양처로 보이지만, 누구에게도 털어놓을 수 없는 치명적 비밀을 간직한 인물. 예지원은 앞서 공개된 ‘오세연’ 티저 및 포스터에서 과감하고 도발적인 매력을 발산해 이목을 끌었다.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예지원에게 ‘오세연’과 최수아에 대한 이야기를 직접 들어봤다. 

 

“짙은 멜로에 끌려.. 사랑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작품”

 

‘키스 먼저 할까요’,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 이어 ‘오세연’을 선택한 예지원. 그녀가 선택하는 작품은 늘 특별한 스토리와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그렇기에 예지원의 출연 소식이 전해진 순간 많은 예비 시청자들이 ‘오세연’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파격과 관능을 넘나들어야 하는 ‘오세연’을 예지원은 왜 선택했을까.

 

이에 대해 예지원은 “평소 보기 힘든 짙은 멜로라는 점이 끌렸다. 사랑이라는 감정을 이렇게 깊게 들여다본 작품은 드문 것 같다. 대사 한 마디, 한 마디가 나에게 ‘너는 사랑을 어떻게 생각하니?’라고 질문을 던지는 것 같았다. 그리고 이 질문들을 더 많은 사람들과 나누고 싶다”고 답했다.

 

“도발적인 여자 최수아, 알면 알수록 입체적인 인물”

 

무엇보다 예지원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그녀가 연기할 최수아라는 인물의 매력이라고. 언제나 개성 있는 캐릭터와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는 배우 예지원. 그런 예지원의 마음을 사로잡은 최수아의 특별함은 무엇일까.

 

예지원은 “겉으로 보는 수아는 도발적이고 파격적이고 섹시한 여자일 수 있다. 하지만 알면 알수록 입체적인 면이 있는 캐릭터다. 내가 이제까지 맡아온 역할과도 많이 다른 것 같다. 그래서 더 매력적이고, 그래서 더욱 이 작품에 욕심이 났다”며 자신이 느낀 최수아의 매력을 설명했다.

 

풍부한 감성과 탁월한 표현력을 지닌 배우 예지원은 늘 극중 인물의 매력을 극대화시킨다. 그런 그녀가 도발적인 인물 최수아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예지원이 그려갈 최수아가, 최수아의 사랑이야기가 궁금하고 기다려진다. 한편 2019년 여름 안방극장 멜로 갈증을 해소해줄 단 하나의 격정 로맨스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7월 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