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경욱, “교과서 역사날조, 정권차원 조직적 지휘·교사 불법행위 아니면 무엇인가?”

“좌파 이념세력 조직적 개입 감추고자 서류위조 ‘도둑날인’까지 벌였다니 이쯤 되면 역사 날조정권 해도과언”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19/06/26 [10:38]

본문듣기

가 -가 +

▲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25일 논평에서 “교과서 역사 날조, 정권 차원의 조직적 지휘·교사 불법행위가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은 “교육부가 초등 6학년 사회 교과서 집필책임자의 동의도 없이 정권 입맛대로 ‘역사 교육과정’을 고친 사실이 밝혀졌다”면서 “좌파 이념세력의 조직적 개입을 감추고자 서류 위조와 ‘도둑날인’까지 벌였다니 이쯤 되면 역사 날조 정권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아이들을 볼모삼아 좌편향 이념 정권의 도구로 세뇌시키려는 토대화 작업이야 말로 도를 넘은 교육 이념화 공작이 아니겠는가”라며 “‘한강의 기적’을 삭제해 산업화를 이끈 보수 정권의 업적을 깎아내리고, ‘1948년 대한민국 수립’이란 문구를 고쳐 한반도 유일 합법 정부 대한민국의 위상을 지워서 대체 무엇을 얻으려는 것인가”라고 따져물었다.

 

이어 민 대변인은 “‘북한은 여전히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는 문장을 통으로 들어내도,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며 북한이 대한민국 영토를 위협하고 있는 사실은 변함없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초등6학년 사회 교과서까지 도둑질 해가며 바꾸려고 한 역사가 과연 무엇인가”라며 날을 세웠다.

 

또한 민 대변인은 “이 정권은 이념에 경도된 친(親)전교조 교육감들까지 앞장서 자사고를 죽이면서 교육의 자율성을 들쑤셔놓고 교육을 퇴보시켰다”면서 “이제는 교육부 공무원의 초등 교과서 역사날조 지휘·교사 불법행위 가담이라니, 참으로 참담할 지경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이에 민 대변인은 “불법행위를 지휘한 교육부 간부들이 정권의 심기를 파악해 바람이 불기도 전에 알아서 누운 것만은 아닐 것이다”면서 “교과서 조작이라는 전대미문의 사건은 정권이 주도하지 않은 이상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며 “먼저 김상곤 당시 교육부장관을 검찰 소환조사해 철저히 진상을 밝혀야한다”고 강조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그 다음은 청와대다”면서 “최종 윗선이 누구인지 말 안 해도 국민들은 알고 있다”라며 “역사 지우기 공정작업으로 대한민국을 리셋하려해도 결코 진실은 지워질 수 없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