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CJ프레시웨이, 쌀 농가위해 계약재배 확대

전국 15곳 지역서 4만 5천톤 수매

박연파 기자 l 기사입력 2019/05/15 [18:03]

본문듣기

가 -가 +

 

▲     ©사건의내막

 


지난 5일 경기도 양주를 시작으로 전국의 쌀 농가가 본격적인 모내기 철을 맞았다. 농가는 풍년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모내기를 시작하지만, 혹시나 가을 추수철에 쌀값이 폭락할까 걱정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 실제로 쌀 소비량은 매년 줄고 있는 상황이며, 공급과잉에 따른 수급 불균형이 반복되면서 쌀값 하락이 이어지고 있다. 이 때문에 농가는 정부 수매 후 남는 쌀을 시장에 팔아야 하는데, 판로개척이 안되면 헐값에 넘겨야 하는 이중고에 시달릴 수 밖에 없다.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는 이처럼 쌀 소비 감소로 시름하고 있는 농가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우리 쌀 계약재배에 앞장서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 2015년 계약재배를 시작한지 4년만에 면적은 약 23배, 참여농가는 약 9배가 늘었으며, 지역도 전북 익산, 충남 아산 등 기존 5곳에서 전북 고창, 충남 홍성, 공주 등 15곳으로 확대했다.

 
CJ프레시웨이가 올해 계약재배 농가에서 수매하게 될 물량은 약 4만 5천여톤이다. 이는 지난해 연간 쌀 소비량(61kg)을 기준으로 제주도민이 1년 넘게 소비할 수 있는 양이다. 계약재배를 통해 농가는 판로 걱정 없이 안정적인 소득을 기대할 수 있고, 기업은 양질의 원물을 확보함으로써 상품경쟁력과 가격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특히 CJ프레시웨이는 계약재배로 농가의 판로개척에 숨통을 틔우는데 그치지 않고, 실질적인 농가 소득 증진을 위해 업계 최초로 ‘초과이익공유제’를 실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초과이익공유제는 계약재배하기로 한 농지에서 쌀 수확량이, 기준보다 생산량이 증대된 만큼 CJ프레시웨이가 추가 수매를 통해 농가에 이익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한 것으로 매년 일반농가에 비해 계약재배 농가에 돌아가는 소득이 높다.

 
CJ프레시웨이는 계약재배 농가의 생산량을 높이기 위해 매년 시험재배를 통해 확보한 최적의 재배농법을 표준화해 계약재배 농가에 농업기술교육을 전이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4월 16일 전남 장성을 시작으로 홍성, 부여 등 모두 10개 지역에서 교육을 완료했다.

 
CJ프레시웨이 농산팀 관계자는 “계약재배를 통해 농민들이 판로 걱정 없이 농사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 설 것이며, 단순한 수매에 그치지 않고 계약재배 농가에 실질적 소득증진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표준화된 재배농법 기술을 지속적으로 보급해 생산량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