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최석, “사살명령을 내린 것, 최종책임자 전두환 입장 밝혀야”

“5.18 당시 주한미군 정보요원·보안사 특명부장 증언”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19/05/15 [10:09]

본문듣기

가 -가 +

▲ 5·18민주화운동 당시 미군 501정보여단 정보요원과 505보안부대 수사관으로 활동했던 김용장·허장환씨가 14일 오후 광주 서구 5·18 기념재단 대동홀에서 계엄군의 만행을 증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14일 논평에서 “ 5.18 당시 주한미군 정보요원·보안사 특명부장 증언 관련”을 밝혔다.


최석 대변인은 “신군부의 5.18 사전기획설에 힘이 실리고 있다”면서 ”어제 국회에서 있었던 5.18 당시 주한미군 정보요원이었던 김용장 씨와 505보안부대 수사관이었던 허장환 씨의 증언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 대변인은 “전두환은 5.18 당시 광주 방문을 부정하고 있지만, 김 씨는 계엄군의 집단 발포가 있던 바로 그날, 전두환이 광주를 방문해 회의를 했다고 증언했다”면서 “당시 현장에 있던 허 씨에 따르면 군인들의 ‘앉아 쏴 자세’의 사격은 사살을 위한 것이지, 자위적 차원일 수 없었다고 한다. 신군부가 시민을 상대로 사살명령을 내린 것인지, 최종책임자였던 전두환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최 대변인은 “국가가 앞장서서 시민을 폭도로 공작하고 강경진압의 빌미를 만든 정황도 증언으로 나왔다”면서  “보안사가 사복을 입은 특수군에게 시민행세를 시켜 도심에 투입시켰다는 것이다. 국가차원에서 이런 공작을 벌인 게 사실이라면, 5.18의 비극은 국가에 의해 사전기획된 것이나 다름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 대변인은 “김 씨는 당시 미국이 북한과 광주를 위성으로 집중 정찰하고 있었다고 밝히며, 북한군의 광주진입은 불가능한 허위날조라고 북한군 개입설을 정면 반박했다. 김 씨 주장대로라면 광주의 북한군개입설은 국군 공작설로 바뀌어야 마땅하다”고 전했다.

 

앞서 최 대변인은 “5.18 시민학살의 최종책임자를 은폐하기 위한 음모와 조작이 39년이 지난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이야말로 공포스러운 비극이다”면서 “국가 차원의 5.18 진상규명 작업이 속히 이루어져 법원에 증언자들을 세워 진실을 가려야 할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런 상황에서 최 대변인은 “5.18 가짜뉴스의 본당인 자유한국당의 황교안 대표가 5.18 기념식에 참석한다고 한다”면서 “자유한국당은 5.18 유가족과 희생 영령을 모독하는데 앞장서온 당이다. 진정성을 가지고 광주에 방문하겠다면, 그런 당의 대표로서 먼저 해야 할 일이 있지 않겠는가”라고 비판을 쏟아냈다.

 

최석 대변인은  “자유한국당 방해공작으로 지난해 제정된 5.18진상조사에 관한 법률이 힘을 못 쓰고 있다. 진상조사위원회도 구성되지 못했다”면서 “5.18 망언을 한 이종명, 김순례, 김진태 의원의 징계여부도 소리소문없이 사라지고 말았다. 시민학살주범들을 비호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면 황교안 대표는 국회로 돌아와 5.18 특별법 통과에 초당적인 자세로 협력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그렇지 않으면 굳이 광주시민들이 시민학살세력의 후예를 자처하는 잔당의 대표를 ‘대한민국 국민이고 같이 품어야 할 대상’으로 환영할 이유는 없지 않겠는가?”라고 정의당은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