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배우 엄지원...“봄날처럼 상큼한 연기 기대하세요”

정하경 기자 l 기사입력 2019/01/02 [13:50]

본문듣기

가 -가 +

‘봄이 오나 봄’에서 의원 사모님·뉴스 앵커 넘나들며 1인 2역

 

 

MBC 새 수목 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 출연하는 배우 엄지원의 사랑스러운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봄이 오나 봄> 제작진은 2018년 12월26일 사랑스러운 표정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엄지원의 모습이 담긴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기해년 1월 방송을 앞둔 <봄이 오나 봄>은 가족에게 헌신하는 전직 배우 출신의 국회의원 사모님 이봄(엄지원 분)과 방송국 평기자부터 시작해 메인 뉴스 앵커 자리까지 오른 김보미(이유리 분)의 몸이 바뀌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코미디 드라마다.


엄지원이 맡은 이봄 캐릭터는 여성스럽고 사랑스러운 성격을 지녔으며 결혼 전에는 인기를 누린 당대 최고의 스타이자 결혼 후에는 은퇴하여 국회의원 사모님이라는 새로운 삶을 살게 되는 인물로, 김보미와 몸이 뒤바뀌는 저주를 겪게 된다.


공개된 사진에서 엄지원은 이봄이라는 캐릭터에 걸맞게 화사한 의상으로 사랑스런 분위기를 자아내 이봄이라는 인물에 호기심을 불러 일으켰다. 아울러 1인 2역을 소화해야 하는 만큼 이봄과 완전히 반대되는 성격의 김보미라는 인물을 어떻게 표현할지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엄지원은 “이봄과 김보미라는 두 캐릭터가 극과 극의 성격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봄일 때는 여성스럽고 사랑스럽게, 김보미일 때는 와일드하면서 터프한 면을 그려 보려고 한다. 서로 다른 성격을 가졌지만 각 캐릭터가 가진 귀여움을 이끌어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1인 2역 연기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현재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붉은 달 푸른 해>의 후속작인 <봄이 오나 봄>은 오는 2019년 MBC 새 수목드라마로 방영될 예정이다.


엄지원의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드라마 기대됩니다. 빨리 보고 싶어요", "엄 배우님 차기작 응원합니다", "1인 2역이라니 기대돼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