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사건인팟케스트

‘마더’ 이혜영-남기애, 마주한 두 엄마! ‘가슴 저릿’ 무슨 일?

가 -가 +

김병화 기자
기사입력 2018/03/14 [14:39]


‘마더’ 이보영의 두 엄마 이혜영과 남기애가 다시 마주한 모습이 포착됐다. 특히 두 사람의 애잔한 모습이 가슴을 아리게 만든다.

 

제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하는 쾌거를 달성한 tvN 수목드라마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 제작 스튜디오드래곤)가 열띤 응원 속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영신(이혜영 분)과 홍희(남기애 분)가 각자의 방식으로 수진(이보영 분)-윤복(혜나 가명, 허율 분) 모녀를 돌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신은 수진을 위해 병약한 몸으로 자영의 재판에서 증언을 하는가 하면 홍희는 모든 것을 포기한 수진에게 “너도 할 수 있어, 엄마니까”라고 말하며 윤복을 위해 다시 일어날 것을 북돋으며 두 엄마의 지극한 모성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폭발 시켰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이혜영과 남기애의 만남이 포착돼 시선을 끈다. 이혜영은 마주한 남기애를 향해 단호하면서도 애틋한 눈빛을 보이고 있다. 남기애도 이혜영을 바라보는 눈가에 눈물이 맺혀 있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든다. 특히 두 사람의 눈빛에 서로를 향한 애잔함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 가슴을 찡하게 만들며 두 사람이 마주하게 된 배경에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남기애가 이혜영의 머리를 다듬어 주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혜영의 머리칼을 정성 들여 매만지고 있는 남기애와 그 모습을 거울을 통해 바라보고 있는 이혜영의 모습은 스틸 만으로도 아련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눈물샘을 자극한다. 이에 극중 딸 이보영을 함께 둔 두 엄마 이혜영과 남기애 사이에 어떤 이야기가 오갈지 궁금증을 한층 증폭시키며 오늘(14일) 밤 방송될 15화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tvN ‘마더’ 제작진은 “혜나, 진홍, 수진이 홍희에게 자신의 머리를 맡기며 마음을 나눴듯이 오늘(14일) 밤 방송될 15화에서는 영신과 홍희가 수진의 엄마로서 교감을 하며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 예정이다”라고 밝히며 “남은 2화에서는 영신, 홍희 등 수진-윤복 모녀를 둘러싼 주변인들의 가슴 뭉클한 이야기뿐 아니라 서로 떨어져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수진-윤복 모녀의 가슴 시린 이야기가 뜨거운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수진-윤복 모녀가 다시 만나 행복을 맞이 할 수 있을지 끝까지 많은 사랑과 관심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종영까지 단 2화만을 남겨둔 '마더'는 오늘(14일) 밤 9시 30분에 tvN을 통해 15화가 방송된다. 국내 방영 24시간 후 목, 금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송된다.

 

<사진> tvN ‘마더’ 제공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