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사건인팟케스트

환율 상승 여파…수입물가 2개월 연속 상승

가 -가 +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8/03/14 [09:07]

▲     © 뉴스포커스

 
수입물가가 2개월 연속 올랐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8년 2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수입물가지수는 83.49(2010=100·원화 기준)로 한 달 전보다 0.7%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작년 11∼12월 하락했다가 1월(0.7%)에 이어 2개월 연이어 상승했다.

 

원/달러 환율 상승효과가 컸다.

 

평균 원/달러 환율은 1월 달러당 1,066.7원에서 지난달 1,079.58원으로 한 달 사이 1.2% 상승했다.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월 평균) 배럴당 66.20달러에서 62.72달러로 5.3% 하락, 수입물가를 끌어내릴 수 있었지만, 환율 상승 영향이 더 컸던 셈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제1차 금속제품, 화학제품 등이 오르면서 중간재 수입물가가 1.1% 상승했다.

 

일반기계·정밀기기 등 자본재는 1.8%, 소비재도 1.1%씩 각각 상승했다.

 

원유(-4.1%) 하락 탓에 원재료 수입물가만 전월보다 0.6% 하락했다.

 

수출물가지수는 85.04로 1.0% 올랐다.

 

수출물가지수가 오른 것은 작년 10월(0.5%) 이후 4개월 만이다.

 

수출물가도 환율 상승 여파 때문에 올랐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화학제품, 전기및전자기기 등을 중심으로 공산품 수출물가가 1.1% 상승했다. 공산품 중에서도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수지(14.7%), 합금철(8.8%), DRAM(디램·1.2%), 휴대용 전화기(1.2%), RV자동차(레저용차·1.5%) 등이 올랐다.

 

반면 농림수산품 수출물가는 0.9% 떨어졌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