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사건인팟케스트

정의당 ”평화당과 공동교섭단체 구성키로”

17일 예정된 전국위원회를 통해 당내 논의를 마무리할 것으로 전망

가 -가 +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8/03/12 [11:14]

정의당은 11일 저녁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끝장토론을 벌인 결과 민주평화당의 제안을 받아들여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추진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보도에 따르면 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비롯해 소속 의원 6명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약 10시까지 4시간동안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마라톤 의총을 열고 논의한 끝에 이같이 합의했다.

 

▲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심상정 전 대표 등 모든 의원이 11일 저녁 여의도 한 식당에서 모여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하자는 민주평화당의 제안을 받아들일지 말지, 받아들인다면 앞으로 어떤 절차를 밟을지에 대해 의논하고 있다.    © 공감신문

 

정의당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문을 통해 "공동교섭단체 구성 관련 의총을 열었으며, 일부 이견이 있었으나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의원단에서 도출한 합의 결과를 12일 상무위원회에 보고할 것"이라면서 "당내 절차를 거쳐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으로, 어떤 절차를 거칠지는 상무위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의당은 지방선거를 앞둔 민감한 시기에 당에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옴에 따라 공동교섭단체 구성 논의를 신중하게 진행해 왔다.

 

이날 의총에서는 국회 교섭단체의 일원으로서 여야간 협상이나 각종 상임위원회 참여의 폭을 확대하고, 이를 통해 원내 영향력을 키울 기회라는 점에서 의원들의 의견이 찬성 쪽으로 기운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전남 등 일부 지역의 반발이나 민주노총 등 노동계의 반대 기류를 전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반대 의견이 있었지만 1∼2명으로 소수였고, 이를 전제로 해도 의원들이 교섭단체 추진으로 공감대를 이룬 것은 맞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상무위를 통해 당원투표를 시행할지, 대의원대회나 전국대회를 열지 등 처리 절차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 디지털소통위원회는 지난 9일부터 인터넷(http://discuss.center:8080/issue/show/224.html)을 통해 평화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대한 당원들의 의견을 묻고 있다.

 

정의당은 의총 결과와 당원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오는 17일 예정된 전국위원회를 통해 당내 논의를 마무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