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사건인팟케스트

박주원, ‘DJ 비자금’ 논란에도 당당한 이유는?

호남 중진에 반격시작?…“DJ 측근 비자금”

가 -가 +

김범준 기자
기사입력 2017/12/15 [15:13]

이명박 정부 출범 초인 지난 2008년 10월 국회에서 불거진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의 제보자가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여야 갈등을 불러온 ‘DJ 비자금 100억원짜리 CD’ 의혹은 당시 주성영 한나라당 의원이 제기했고, 검찰은 오랜 수사 끝에 허위사실로 종결했다. 당의 주요 지지기반이 호남이고, ‘김대중 정신 계승’을 따르는 당으로서 이번 사건의 사실여부에 따라 치명적으로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DJ 비자금’ 의혹 제보자 지목돼 위기빠진 박주원

DJ 측근 비자금?…박지원 우회겨냥하며 확전 태세

 

▲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 <사진=김상문 기자> 

 

[사건의 내막=김범준 기자] 사정당국 관계자는 “김 전 대통령이 100억원짜리 CD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주성영 당시 의원에게 제보한 사람은 박주원 최고위원”이라고 밝혔다. 그는 “박 최고위원은 대검 정보기획관실 정보관으로 일하면서 얻은 정보라며 CD 사본과 모 은행의 발행확인서 등 DJ 비자금 의혹 자료를 주 의원에게 건넸다”고 덧붙였다.

    

DJ 공격 박주원?

 

당시 주성영 의원이 이 제보를 토대로 국정감사에서 ‘DJ 비자금’ 의혹을 제기한 2008년 10월은 국세청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자인 태광실업 박연차 회장에 대한 세무조사를 한창 진행하던 때였다. 이 때문에 이명박 정권이 촛불집회로 인한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노 전 대통령에 이어 ‘DJ 비자금’ 의혹까지 정치쟁점화를 시도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당시 김 전 대통령 측은 명예훼손 혐의로 주 의원을 고소했다. 이듬해 2월 대검 중앙수사부(검사장 이인규)는 ‘100억원짜리 CD는 김 전 대통령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결론 냈고, 2010년 9월 주 의원은 벌금 300만원형이 확정됐다.

 

그는 “주 의원은 검찰 조사에서 제보자에 대해 함구하다 세간의 오해와 압박이 심해지자 2010년 비리 혐의로 구속된 박주원 당시 안산시장을 찾아가 사정 얘기를 한 후 검찰에 제보자를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박 최고위원은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 이재오 전 의원과 가까웠고 그 영향으로 2006년 경기 안산시장까지 한 사람”이라며 “박 최고위원이 당시 주 의원을 찾아가 제보한 데는 다른 목적이 있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사건은 DJ 서거로 주 의원이 수사가 더 이상 진행되는 것을 원치 않아 종결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같은 의혹에 처음에는 부인하는 박주원 최고위원은 ‘비자금 의혹’ 사건 관련 자료를 주성영 의원에게 제보했다고 시인했다.

 

박 최고위원은 현대그룹 비자금 사건 내사 당시 관련 자료를 입수했으며,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으로부터 해당 자료가 김 전 대통령의 측근과 관련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주 전 의원에게 자료를 제공한 사실을 부인해온 박 최고위원은 지난 12월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03년 현대 비자금 사건을 내사하고 수사하는 과정에서 CD와 수표가 입수됐다”고 말했다. 그는 CD와 수표 등을 주 전 의원에게 전달했느냐는 질문에 “그분에게도 드렸다”고 확인했다.

 

검찰 수사관 재직시 제보가 이뤄졌느냐는 물음에는 ‘네’라고 짧게 답했다. 박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그 사건 무렵, 주 전 의원이 검찰을 그만두고 국회의원 출마한다고 대구인가로 내려갔는데, 확인되지 않는 비자금 종류가 이런 게 있어서 (그 분이) 검사 출신이라 드린 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박 최고위원은 다만 “(당시) DJ 비자금이라고 말한 사실이 없다”며 “측근들이 받은 거라서, 표현상 많은 분이 그렇게 이해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는 제보한 자료가 김 전 대통령 측근의 비자금과 연관이 있다고 생각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때 그런 식으로 수사, 내사되고 있었다”면서 “그런 얘기를 정몽헌에게서도 들었다”고 주장했다.

    

역습의 시작

 

박 최고위원은 이에 앞서 최고위에 참석해선 2013년 현대 비자금 사건 관련 압수금액 121억원이 국고로 환수된 점을 거론하며 “왜 국고에 환수됐겠나. 이 돈이 깨끗한 돈이고 정말 국민이 원하는 깨끗한 돈이었다면 국고에 환수됐겠나”라며 “받은 사람들이 왜 안 찾아갔겠나. 그 돈을 받아서 찾아가지 않은 사람들이 지금 살아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두고 당내에선 사실상 DJ 최측근이었던 박지원 전 대표를 겨냥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박 최고위원은 이와 관련해 “(제보한 자료가) DJ가 아니라 DJ의 측근 비자금이라고는 생각했나”라는 질문에 “당시 그렇게 저희가 내사하고 수사하고, 제가 들은 바도 있고 고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에게도 직접 들은 얘기가 있다”고 했다.

 

그는 “제 정보다. 왜 자신감을 가졌느냐면 이유가 있다”고 재차 말했다. 이어 “왜 국고로 환수됐겠나. 검찰청에서 ‘이 돈의 주인은 찾아가라’라고 공시했을 것”이라며 “그런데 (돈의 주인들이) 안 찾아갔다. 왜 안 찾아갔겠나. 그 돈이 뇌물이니 안 찾아갔겠지”라고 했다.

 

한편 그는 DJ 비자금 허위제보 대가로 한나라당 공천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당시 한나라당 공천심사위원회에 있었던 분들이 다 쟁쟁한 분들”이라며 “그 분들이 공천심사를 했으면 그런 것 갖고 공천을 받았는지 알 것 아닌가. 공천할 때 저하고 용인인가 두 군데만 경기도당에서 공천심사가 이뤄지지 않아서 중앙당 공천심사위원회까지 올라와 다수결로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일축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