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 여름밤 더위 날려줄 ‘서울 야경 명소’

성곽에 기대서서 보석처럼 빛나는 야경에 젖다!

크게 작게

김범준 기자 2017-06-30


매일매일 다람쥐가 쳇바퀴를 돌리듯 똑같은 일상이 반복되는 게 지겨운가? 그런데도 멀리 떠나기에는 시간도, 마음의 여유도 없는가? 그렇다면 퇴근 후 산책을 가듯 한양도성이나 남한산성에 올라 서울의 야경을 한번 감상해보라! 발 아래 서울 도심의 야경이 오색 보석을 흩뿌려 놓은 듯 황홀하게 펼쳐질 것이다. 한양도성과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의 밤은 그 어떤 도시의 낮보다 아름답게 다가올 것이다.

 


  

북악의 봉우리로 해가 저물고…하늘은 금세 붉은 기운 머금고…

성곽이 마치 거대한 용처럼 구불거리고 이어지며 빛 향연 전개

남한산성 서문서 바라보는 도시야경 오색 보석 흩뿌려 놓은 듯

서울의 건물과 한강변 불 켜지면 도시가 은은한 조명 뒤덮이고

 

[사건의 내막=김범준 기자] 당신이 생활터전으로 알고 살던 답답하고 숨막히던 서울이 해외의 멋진 도시들처럼 전혀 새롭게 다가올 것이다. 해질녘 서울의 도심을 감싼 성곽에는 또 다른 빛의 향연이 펼쳐진다. 성곽 아래에서 조명이 밝혀지고, 성곽이 마치 거대한 용처럼 구불거리며 이어지기 때문이다.

    

1. 600년 전 한양도성을 따라 600년 후 서울 도심을 바라보다!

서울시 종로구 낙산길 

    

▲ 낙산공원의 아름다운 야경. <사진제공=서울시>     © 사건의내막

 

한양도성은 조선의 건국과 함께 도읍인 한양의 경계를 삼고, 외침을 방어하기 위해 축성했다. 조선 태조 때인 1396년부터 쌓기 시작해 600년 역사가 오롯이 담겼다. 한양도성(사적 제10호)은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 목록에 올라 서울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여행지다.

 

서울 야경을 감상하기 전에 한양도성을 걸어보자. 한양도성 낙산 구간은 흥인지문부터 혜화문까지 2.1km에 이른다. 낙산이 있는 낙산공원을 기준으로 혜화문과 흥인지문으로 가는 길은 내리막길이다.

 

흥인지문에서 시작하면 성곽으로 오르는 길에 서울디자인지원센터 건물이 있다. 이 건물에는 최근 임시 개관한 한양도성박물관이 들어섰다. 1~3층으로 구성된 박물관은 한양도성의 역사와 도성 발굴 이야기부터 서울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공간으로, 한양도성을 걷기 전에 들르면 좋다.

 

성곽을 따라 낙산공원에 이르면 성곽을 끼고 자리한 두 마을을 꼭 둘러보자. 성곽 안쪽으로는 이화마을이, 바깥쪽으로는 장수마을이 있다. 이화마을은 원래 낙산 자락의 가파른 경사 지대에 조성된 마을로, 오래된 건물이 많아 낙후 지역으로 손꼽히던 곳이다. 

 

지난 2006년 예술인들이 ‘낙산 프로젝트’를 시작하면서 건물 외벽에 그림을 그리고, 마을 곳곳에 조형물을 설치했다. 천사의 날개, 가파른 계단에 그려진 꽃 그림은 화사해진 이화마을을 상징한다.

 

한국전쟁 이후 형성된 판자촌에서 기원한 장수마을은 낙산공원 동남쪽 성벽을 끼고 앉은 마을로, 60세 이상 거주 인구가 많아 장수마을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낙산공원 암문에서 장수마을로 내려가는 길은 낙산 구간의 가장 아름다운 코스다.

 

해가 저물 때쯤 낙산공원에 자리 잡은 낙산정으로 가보자. 낙산정에서는 서울 한복판이 시원스레 내려다보인다. 혜화동과 동숭동 일대가 눈앞에 펼쳐지고, 북한산 능선과 북악산, 인왕산, 안산 자락이 도심을 포근히 감싼다. 조선의 역사를 이어간 창덕궁과 창경궁도 손에 잡힐 듯 가깝다. 여름이면 해는 인왕산과 북악산을 힘겹게 넘는다. 북악의 우뚝 솟은 봉우리로 해가 저물고, 하늘은 금세 붉은 기운을 머금는다. 이 무렵 성곽에 또 다른 빛의 향연이 펼쳐진다. 성곽 아래에서 조명이 밝혀지고, 성곽이 마치 거대한 용처럼 구불거리며 이어지기 때문이다.

 

낙산정에서 일몰을 보고 낙산공원 제1전망광장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낙산정이 성곽이 없는 서울 야경을 볼 수 있는 곳이라면, 제1전망광장 주변은 조명이 어우러진 성곽과 함께 도심 야경이 펼쳐지는 곳이다. 성곽에 기대서서 충분하게 야경을 감상할 수 있으니, 안전과 성곽의 보전을 위해서도 성곽 위로 올라서는 안 된다.

 

해가 넘어간 직후부터 밤이 찾아오기 전까지 서울의 야경은 시시각각 다른 얼굴을 보여준다. 해가 넘어간 직후에는 성곽의 불빛과 저 멀리 북한산 능선이 조화를 이루지만, 밤이 되어 도심에 하나둘 불빛이 들어오면 성북구 일대의 야경이 성곽과 어우러진다. 성곽 아래 자리 잡은 장수마을과 성북구 아파트 단지의 불빛도 묘한 대조를 보여준다.

 

낙산공원 제1전망광장에서 암문을 나서면 장수마을로 이어지는 성곽의 야경 또한 놓쳐서는 안 될 풍경이다.

한양도성 낙산 구간을 걷기 어렵다면 버스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지하철 1·4호선 동대문역 5번 출구에서 종로3번 마을버스를 이용하면 낙산공원까지 쉽게 갈 수 있다.

 

한양도성은 상시 해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서울 한양도성 홈페이지나 종로구청·중구청 문화관광 홈페이지에서 예약하면 된다.

 

성곽을 걷고 야경까지 감상하면 밤이 제법 깊어진다. 출출한 배도 채우고, 여행을 마무리하며 술 한잔 나누는 건 어떨까? 흥인지문을 중심으로 1.5km 내에 먹을거리 골목이 즐비하다. 청계천을 따라 광교 방면으로 가다 보면 신진시장, 광장시장을 만난다.

 

신진시장에는 곱창골목과 닭한마리골목이 있다. 닭한마리는 닭고기를 삶아 먹은 뒤 그 국물에 양념과 김치를 넣고 칼국수를 끓인다. 광장시장은 마약김밥과 빈대떡으로 유명하다. 빈대떡에 막걸리를 마시는 흥겨운 광경이 밤을 잊은 채 이어진다.

 

흥인지문에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를 지나 지하철 3호선 동대입구역으로 가다 보면 왼편으로 장충동 족발골목이다. 옛 명성만 못하지만 장충동할머니집, 뚱뚱이할머니집 등 족발집 여섯 곳이 문전성시를 이룬다.

 

지하철 2·4·5호선 동대문역사공원역 3번 출구나 2·6호선 신당역 7번 출구로 나오면 신당동 떡볶이골목이 지척이다. ‘며느리도 몰라, 아무도 몰라’라는 유행어를 남긴 마복림 할머니의 가게를 시작으로 떡볶이집 수십 곳이 있다. 떡볶이와 삶은 달걀, 당면, 어묵, 쫄면, 라면 사리가 어울려 매콤한 맛이 제격이다.

    

2. 남한산성, 세계유산인 성곽에서 야경에 취하다!

경기도 광주시 중부면 남한산성로 

    

▲ 남한산성 서문에서 바라본 야경. <사진=유튜브 영상 캡쳐>     © 사건의내막

 

세계유산인 남한산성은 야경 또한 탐스럽다. 산성 주변에 흩어진 유적 사이를 걸으며 숲과 성곽 둘레길이 선사하는 한낮의 여유를 만끽했다면, 해질 무렵에는 산성에서 바라보는 야경에 취해본다. 남한산성 서문 위에서 바라보는 서울을 아우른 야경은 시대를 넘어서는 아득한 추억을 만들어낸다.

 

남한산성의 야경 감상은 선선한 바람과 고독이 함께한다. 한낮에 성곽을 채우던 산행객이 썰물처럼 빠져나가면 산성 안은 오붓함이 동행하는 시간이다. 북문에서 서문으로 이어지는 완만한 탐방 코스 역시 주말 낮이면 사람들로 북적이지만, 해가 내려앉을 때쯤이면 가로등만 듬성듬성 켜진 한적한 공간으로 변신한다.

 

야경을 감상하는 최고의 포인트는 서문 성곽 위다. 행락객이 하산길에 나설 무렵, 북문을 거슬러 서문으로 오른다. 서문에서 조우하는 야경의 묘미는 옛 도읍이던 서울의 건물과 한강 변에 불이 하나씩 켜지고 옅은 어둠에서 벗어난 도시가 은은한 조명으로 뒤덮이는 시간을 알현하는 것이다. 청량산을 거슬러 오른 선선한 바람은 이마의 땀을 식혀준다.

 

역사의 흔적이 담긴 남한산성에서 만나는 서울 야경은 묘한 감정을 불러일으킨다. 남한산성은 백제에서 조선 시대에 이르기까지 국방의 보루 역할을 한 요충지였다. 조선 인조 때는 청나라가 침략하자, 왕이 이곳으로 피신해 47일 동안 항전한 곳이기도 하다. 성곽 위에 서면 마치 성루를 지키는 옛 병사가 된 듯 애틋한 마음이 든다.

 

남한산성은 광주·하남·성남시와 접한 공간에 있다. 서문에서는 서울 송파구를 중심으로 강남 일대와 멀리 하남시가 아득하게 내려다보인다. 서문 성곽 아래 전망대가 마련되었는데, 야경 감상은 성곽 위쪽이 한결 운치 있다. 다른 산에서 조망하는 야경과 달리 서문까지 큰길이 닦여 가족이 함께 산책하며 오붓하게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는 점도 매력이다. 

 

남한산성(사적 제57호)은 국내 11번째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문화와 역사의 현장이다. 야간에는 일부 유적에만 조명이 들어오기 때문에, 남한산성의 의미를 제대로 되새기려면 야경 감상 전 산성을 둘러보는 시간이 필요하다.

 

10여 년 복원 과정을 거쳐 문을 연 행궁(사적 제480호)은 남한산성의 새로운 상징이다. 행궁은 임금이 도성 밖으로 거동할 때 임시로 머물던 곳이다. 조선 인조 때 만들어졌으며, 이후에도 숙종과 영조, 정조 등이 능행길에 머물렀다. 남한산성 행궁은 유일하게 종묘와 사직을 갖춘 행궁으로, 유사시에는 남한산성이 임시 수도 역할을 했음을 보여준다.

 

행궁 안에는 정문이자 ‘한강 남쪽 제일의 누각’이라는 의미가 있는 한남루 외에 내행전, 외행전, 이위정 등이 복원되었다. 행전에서는 무료 해설을 들을 수 있으며, 주말이면 아이들을 위한 책 만들기와 부채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행전을 둘러봤으면 본격적인 남한산성 낮 투어에 나설 차례다. 남한산성은 해발 500m 험준한 자연 지형을 따라 둘레 11.76km 성곽에 200여 개 문화재가 자연경관과 함께 흩어져 있다.

 

산성 탐방 코스 중 가장 수월하고 가족 여행객이 접근하기 쉬운 코스는 북문~서문~수어장대~남문을 둘러보는 코스다. 이곳에서는 성곽 안팎을 넘나들며 성곽 둘레길을 걸어보면 좋다. 성문 밖으로 잠시 나서면 솔숲이 상쾌한 휴식을 선물한다.

 

탐방 코스의 반환점인 수어장대(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호)는 지휘와 관측을 위한 군사적 목적으로 만들어진 남한산성 장대 중 유일하게 남은 곳이다. 성안에 남아 있는 건축물 중 가장 화려한 자태를 뽐낸다. 서문 옆 병암에는 정조 때 서문 근처가 파괴된 것을 주민들이 자진해 보수한 것을 찬양하는 글이 새겨졌다.

 

빠르게 수어장대와 서문까지 오르려면 숭렬전, 국청사를 거치는 숲길 코스를 선택한다. 숭렬전(경기도 유형문화재 제2호)은 백제의 시조 온조왕과 산성 축조 당시 책임자인 이서 장군을 모신 사당이다. 이 단축 코스는 야간에 길을 잃을 우려가 있으니 해가 진 뒤에는 산행을 삼간다.

 

산성 탐방을 마친 뒤에도 곳곳에 들어선 유적이 한낮의 더위를 식혀준다. 군사를 훈련하기 위해 건립한 연무관(경기도 유형문화재 제6호)이 육중한 규모를 자랑하고, 병자호란 때 항복을 끝까지 반대한 삼학사를 기리는 현절사(경기도 유형문화재 제4호)가 오붓한 자태로 남아 있다.

 

남한산성 인근에 시인이자 독립운동가 한용운 선생의 흔적이 담긴 만해기념관도 들러보면 좋다.

 

산성 주변으로는 야경 투어의 여운을 즐길 만한 공간도 있다. 무기 제작을 관장하던 침괘정(경기도 유형문화재 제5호)과 행궁 초입 종루 인근에는 은은한 조명과 함께 허기를 달랠 식당과 차 한잔 마실 수 있는 카페가 들어섰다.

 

산성 남문에 들어서기 전 위치한 닭죽마을 역시 여름 원기를 보충하기 좋다. 마을에는 식당이 20여 곳 모여 있는데, 남한산성에 놀러 온 사람들이 계곡에 발 담그고 닭을 먹던 시절부터 30여 년간 운영해온 곳도 있다. 동문 방향으로 향한 뒤, 광주 분원리에서 팔당호를 바라보며 시래기붕어찜을 맛보는 것도 몸에 좋은 뒤풀이가 될 듯하다. 

 

penfree1@hanmail.net

기사입력 : 2017-06-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