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카멜레온 매력 갖춘 여배우 ‘채수빈’

“쉬지 않고 더 욕심을 내서 연기할 거에요”

크게 작게

이남경 기자 2017-06-09


“이 여자는 행복한 사람이 될 자격이 있는 것 같다.” 배우 채수빈이 최근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에서 가령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그는 자신이 맡은 가령이라는 인물에 대해 ‘행복할 자격이 있는 사람’으로 평가했다. 가령으로 분한 채수빈 역시 안방극장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행복한 모습이었다. “좋죠. 감사해요. 가령이를 잘 봤다고 얘기해 주시고 SNS에 댓글도 많이 달아주세요. 그런 게 뿌듯한 것 같아요. 저도 그렇지만 가령이를 사랑해주신 분들을 보면 저도 덩달아 찡해지고 슬퍼지고 그런 게 있는 것 같아요.”

 


 

 

즐거운 촬영현장…유쾌한 선배들 덕에 편하게 촬영

사극연기 즐겨…한정되지 않고 ‘여러 색’ 가진 배우

 

▲ 배우 채수빈. <사진=김선아 기자>     © 사건의내막

 

[사건의 내막=이남경 기자(브레이크 뉴스)] ‘역적’은 ‘귓속말’과 월화극 왕좌를 다투며 좋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그렇지만 ‘역적’의 시청률이 현장 분위기를 크게 좌지우지 하지 않았다는 반응이다. “시청률이 조금 떨어졌을 때도 좋았고, 잘 나오면 더 좋았어요. 다들 축하하고 좋아해주시긴 했어요.”

 

즐거웠던 촬영

 

채수빈은 “사실 저도 시청률이 잘 나오면 너무 감사했어요.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시니까요. 시청률이 높아서 부담감이 생긴다거나 그런 건 없었더 것 같아요”라고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시청률 현장 분위기가 좋았던 것은 배우들과 스태프들, 출연진과 제작진 할 것 없이 어울려 하나가 됐던 팀워크 덕분이었다. 함께 호흡을 맞췄던 윤균상에 대해서는 “사람이 착해요. 주변 사람들을 편하게 해주는 사람이어서 ‘이렇게 했을 때 불편해 하면 어떡하지’ 그런 걱정 없이 잘 맞춰주셨어요”라고 말했다.

 

특히 후반부에서 귀를 물어뜯는 신과 감정 연기로 임팩트 있는 호흡을 보여줬던 김지석에 대해서는 “어려움이 있긴 있었던 것 같은데, 걱정과 부담을 많이 덜어주셨어요”라며 “너무 감사했던 게 처음에 제가 생각했던 톤이랑 감독님이 말씀하신 톤이 달라서 계속 연기를 하는데 앞에서 배려를 많이 해주셨거든요”라고 밝혔다.

 

이어 “리액션도 해주시고 잘하고 있다고 말씀해주셨어요. 다 너무 좋았어요”라고 덧붙였다. 아모개 역으로 출연해 극 초반을 이끌었던 김상중에 대해서는 “저를 매니저 오빠보다 더 챙겨주셨어요. 옷도 덮어주라고 하고 핫팩도 쥐어주시고, 그렇게 사소한 것부터해서 조언도 많이 해주시고 책 선물도 해주시고 많이 챙겨주신 선배님”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하늬에 대해서는 “되게 유쾌하세요. 이거 하기 전에도 영화 <로봇 소리>에서 뵌 적은 있지만 대화를 많이 못 했는데, 언니가 유쾌하시고 친구같이 장난도 많이 치셔서 어려움 없이 다가갈 수 있었어요. 도시적 이미지, 걸크러시 이미지가 있는데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홍가네 패밀리도 빼놓을 수 없었다. 채수빈은 “박준규 선배님은 농담도 많이 하시고 재미있게 촬영했다”면서 특히 마지막 장면을 언급했다. “마지막 장면을 촬영하고 나서 스태프 분들도 분장을 해서, 서로 사진도 많이 찍었고 껴안고 그랬어요. 엔딩다운 엔딩을 한 것 같아요. 눈물이 났는데, 그럴 수 밖에 없었을 거예요. 너무 즐거웠어요.”

    

사극 캐릭터

 

앞서 채수빈은 지난해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의 조하연 역을 맡아 ‘조선 직진녀’의 애틋한 짝사랑으로 안방극장에 그 존재감을 각인시킨 바 있다. 연달아 사극에 도전한 채수빈에게 ‘방송 전 비슷한 사극 캐릭터에 걱정은 없었냐’는 질문이 주어진 것.

 

채수빈은 “하연이랑 가령이가 비슷한 부분도 많지만 살아온 방식도 다르고, 그래서 걱정 자체를 안 했어요. 가령이에 대해 새롭게 다가가서 그런 걱정은 없었던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제 모습인 것처럼 가령을 소화해낸 채수빈이기에 당찬 이미지가 먼저 떠오르지만, 채수빈은 겁이 많은 성격이라고 고백했다.

 

“용기 있고 당차고, 이런 부분은 아직 부족해요. 겁도 많고 그래서 작품 들어가기 전에 걱정도 많고 뭐만 하면 ‘어떡하지?’ 하는 고민이 많아요. 가령이의 기본적인 성격이라던가, 말투나 애교 있을 때 가령이의 모습은 저랑 닮은 부분이 많아서 편하게 제 모습을 많이 보여드린 것 같아요.”

 

극중 가령은 사극의 ‘신여성’ 캐릭터다. 사랑을 위해 희생도 불사할 만큼 당차고, 똑똑하다. 복수라는 목표가 생긴 후엔 주저하지 않았다.

 

채수빈은 가령에 대해 “멋있는 인물이에요. 한 사람을 믿고 오랜 시간동안 모든 걸 다 기다렸으니까, 헌신적이기도 하구요. 저는 겁도 많고 이기적인데, 가령이의 당차고 용기있는 행동은 본받을 만하다 생각했고 ‘이 여자는 행복한 사람이 될 자격이 있는 것 같다’고 생각했어요”라고 말했다.

 

극중 가령이 채수빈의 사랑으로 탄생된 만큼, 그런 가령이 ‘역적’을 통해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만큼, 채수빈에게 더욱 특별히 남았다. 그는 “너무 감사했던 작품인 것 같아요. 마음에 많이 남아있고 여운이 길 것 같아요”라며 “잘 마무리하고 새로운 마음으로 해야될 것 같아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채수빈은 ‘역적’을 통해 자신의 또 다른 색을 보여줬다. 앞으로 채수빈은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펼칠 예정이다. “다양하게 해보고 싶은 역할을 맡아보고 싶어요. 한정되지 않고 여러 색을 가진 배우가 되고 싶은 게 꿈이에요. 기회가 오는대로 많이 접해보고 싶어요. 쉬지 않고 더 욕심을 내고 있는 것 같기도 해요.”

 

다양한 역할로 대중들을 만나며 자신이 가진 다채로운 색을 뽐내고 싶은 배우 채수빈. 그의 행보에 기대가 모아진다.

    

brnstar@naver.com

기사입력 : 2017-06-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