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배우 조한선, 한국시리즈 2차전서 시타자로 나선다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 2차전에 시타자로 나설 예정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0/11/18 [14:36]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배우 조한선이 한국시리즈 시타자로 나선다.

 

조한선은 오늘(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 2차전에 시타자로 나설 예정이다.

 

조한선은 올해 초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4번 타자 임동규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았다. 

 

앞서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1차전 프롤로그 영상에 출연한 데 이어 이번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시타자로 등장, 임동규로 완벽 재연할지 기대를 모은다. 

 

한국시리즈 2차전은 오늘 오후 6시30분 MBC에서 방송된다.

 

<사진 제공 = 미스틱스토리>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ctor Jo Han-seon, the second hitter in the Korean series

Scheduled to appear as a hitter in the second round of the Korean Series at Gocheok Sky Dome in Seoul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Park Bo-mi] = Actor Jo Han-seon is going to play the Korean series as the hitter.

 

 

 

Cho Han-sun is scheduled to appear as a hitter in the second game of the Korean series held today (18th) at Gocheok Sky Dome in Seoul.

 

 

 

Early this year, Jo Han-sun received a lot of love for playing the 4th batter Lim Dong-gyu in the SBS drama'Stove League'.

 

 

 

After appearing in the prologue video of the first game of the postseason wild card, he appeared as a theater in the second game of the Korean series, and is looking forward to seeing whether he will completely re-enact as Donggyu Lim.

 

 

 

The second round of the Korean series will be broadcast on MBC at 6:30 pm today.

 

 

 

<Photo courtesy = Mystic Story>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