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18세 고딩 김환희

에너지 뿜뿜 스틸컷 공개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0/02/13 [10:08]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가 보기만 해도 넘쳐나는 에너지가 느껴지는 10대 김환희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따뜻하고 잔잔한 드라마의 전반적인 감성 속에서 당찬 활력을 제대로 뿜어내고 있다는 것이 제작진의 전언이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강인한 존재감을 발산하는 김환희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극본 한가람, 연출 한지승, 제작 에이스팩토리, 이하 ‘날찾아’)에서 북현리 공식 에너자이저 임휘 역을 맡았다. 은섭과 무려 10살 차이가 나는 18세 고딩 동생으로, 철없고 시끄러우며 몹시 산만하다. 그 엄청난 에너지로 북현리 곳곳을 누비고 다니며, 아무도 없어도 “다 비켜”라고 소리를 지르는 것이 특징. 차분하고 조용한 오빠 은섭과는 달라도 너무 다른 통통 튀는 이팔청춘이다. 서강준과 김환희의 극과극 남매 케미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오늘(13일) 공개된 스틸컷을 보면 “역시, 김환희다”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벌써부터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어, 보기만 해도 철없는 동생의 청량한 매력과 넘치는 에너지가 뿜어져 나오고 있기 때문. 장난기 가득한 웃음과 머리 위에 얹힌 요상한 바람개비 핀은 왈가닥 소녀 ‘임휘’라는 캐릭터를 단번에 설명해주고 있다. 마치 매일같이 사고만치는 내 동생을 연상케 하는 개구진 모습에 그녀가 북현리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이 솟아오른다.

 

제작진은 “김환희는 대본 연습 때부터 현장을 초토화 시킬 정도의 무한한 에너지를 보여줬다”며, “현장에서는 그보다 더한 에너지를 보여주고 있어, 그녀가 촬영장에 나오는 날은 늘 웃음바다가 되고 있다. 김환희가 이번엔 또 어떤 저력을 보여줄지 기대하셔도 좋다”며 남다른 자신감을 보였다.

 

‘날찾아’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박민영)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서정 멜로. ‘연애시대’, ‘일리 있는 사랑’으로 멜로드라마의 한 획을 그은 한지승 감독이 연출을 맡아, 그의 작품을 인생 드라마로 간직하고 있는 시청자들의 주목을 한몸에 받고 있다. ‘한여름의 추억’으로 감성 필력을 선보인 한가람 작가와 의기투합했다. 오는 2월 24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에이스팩토리>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