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LG전자, 소프트웨어분야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

국내 제조업체 가운데 소프트웨어 분야에서는 첫 사례

박연파 기자 l 기사입력 2019/10/31 [10:00]

본문듣기

가 -가 +

▲ 왼쪽부터 LG전자 소프트웨어공학연구소장 엄위상 상무와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이 인정서를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LG전자가 소프트웨어 분야 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으며 소프트웨어의 신뢰성을 강화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LG전자 SW공인시험소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산하의 한국인정기구(KOLAS, Korea Laboratory Accreditation Scheme)로부터 소프트웨어 분야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았다.

국내 제조업체 가운데 소프트웨어 분야의 국제공인시험기관을 갖춘 곳은 LG전자가 유일하다.

이로써 LG전자는 가전, 모바일, 인공지능, 로봇, 자동차,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영역의 소프트웨어에 대해 품질 신뢰성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

LG전자 SW공인시험소는 시스템 및 소프트웨어의 품질측정에 관한 국제표준 ISO/IEC 25023에 따라 기능 적합성, 성능 효율성, 호환성, 사용성, 신뢰성, 보안성, 유지보수성, 이식성 등을 시험해 공인시험성적서를 발급할 수 있다.

SW공인시험소가 발행하는 공인시험성적서는 국제인정기구 상호인정협정(ILAC-MRA)에 따라 미국, 유럽, 일본 등 70여개국 시험기관에서 상호 인정되며 국제적으로 동등한 효력과 공신력을 가진다.

또 LG전자는 고객들에게 기대 이상의 감동을 주는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인공지능 분야의 핵심 솔루션을 개발하는 ‘인공지능 전문가(AI Specialist)’ △소프트웨어 개발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소프트웨어 코딩전문가’ △설계 전문가인 ‘소프트웨어 아키텍트(Software Architect)’ △제품과 서비스의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Software Security Specialist)’ 등 다양한 사내 인증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은 “LG전자는 플랫폼 오픈, 인공지능 서비스 확장, 분야별 전문가 육성 등 소프트웨어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기능이 많아지고 점점 더 복잡해지는 소프트웨어의 품질과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SW공인시험소 인정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