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재인 대통령, “故 이희호 여사 뜻 헛되지 않도록 잘 이어나가겠다”

“故 이희호 여사의 여성운동가로서의 역할을 높이 평가하며 나라의 큰 어른 잃었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19/06/17 [10:23]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6일 오후 북유럽 3개국 순방에서 돌아오자마자 故 이희호 여사가 머물던 동교동 사저를 방문해 차남 김홍업 前 의원, 삼남 김홍걸 민화협대표 상임의장 등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사진제공=청와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서면 브리핑에서 “故 이희호 여사님 유족 위로 방문 관련”해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6일 오후 북유럽 3개국 순방에서 돌아오자마자 故 이희호 여사가 머물던 동교동 사저를 방문해 차남 김홍업 前 의원, 삼남 김홍걸 민화협대표 상임의장 등 유가족들을 위로했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나라의 큰 어른을 잃었다”며 깊은 슬픔을 전했다.


이에 김홍업 前 의원은 “대통령님과 여사님께서 특별히 신경 써주셔서 마지막까지 잘 모실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어서 김 前 의원은 “정말 많은 국민들이 빈소를 찾아 주셔서 마지막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으셨다”며 함께 슬퍼한 모든 국민들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역사는 김대중 대통령님 때부터 시작되었고, 그 곁엔 늘 여사님이 계셨다”며 “계시는 것만으로도 중심이 되어 주셨는데”하고 큰 아쉬움을 나타냈다.


또한 문 대통령은 故 이희호 여사의 여성운동가로서의 역할을 높이 평가하며 “그 분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잘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오늘 이 자리에는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이 함께했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